전체서비스

소형 아파트 부족한 대구, 주거형 오피스텔 분양 주목
소형 아파트 부족한 대구, 주거형 오피스텔 분양 주목
  • 배준수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0일 20시 5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1일 목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힐스테이트 동인 센트럴 조감도
1~2인 가구 비중은 높지만 소형 아파트 분양물량이 부족한 대구에서 소형 아파트를 대체할 주거상품인 주거형 오피스텔이 수요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8년 기준 대구 1인, 2인 가구는 총 52만9994가구로 전체 가구(95만7516가구)의 55.35%를 차지한다. 2가구 중 1가구는 1~2인 가구인 셈이다. 1~2인 가구의 비중이 커지면서 소형 아파트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지만, 소형 아파트 분양물량은 부족하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2010년부터 10년간 대구 분양단지 중 전용면적 60㎡ 이하 소형 아파트는 4만2318가구다. 전체 16만8330가구의 25.14%에 불과하다. 중형 평형인 전용면적 60~85㎡가 66.97%인 것과 비교하면 2배 이상 차이가 난다.

이러한 가운데 대구 최중심 입지인 중구에 주거용 오피스텔이 공급돼 주목할만 하다. 현대건설은 중구 동인동1가 일원에서 주거복합단지 ‘힐스테이트 동인 센트럴’을 분양 중이다. 단지는 지하 4층~지상 최고 48층, 3개동, 아파트 전용면적 84~177㎡ 410가구, 오피스텔 전용면적 84㎡ 90실 등 총 500가구로 구성된다. 주거형 오피스텔 전 실이 남측향 위주로 배치됐으며, 4Bay 판상형 구조를 적용해 채광 및 맞통풍이 용이하다.

주거형으로 조성되는 만큼 아파트의 장점을 누릴 수 있으면서 아파트와 달리 청약 가점이 필요없고 각종 규제에서도 비교적 자유롭다. 상대적으로 대출이 자유롭고, 자금 출처 소명에 대한 의무도 없다. 오피스텔의 경우 분양권과 입주권 소유자는 무주택으로 간주되며, 주거형이어도 주택 외 건축물에 해당해 주택 소유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
힐스테이트 대구역 오페라 조감도.
대구 북구 고성동 1가 일원에서 분양 중인 주거복합단지 ‘힐스테이트 대구역 오페라’도 전용면적 63㎡와 67㎡ 270실을 선보여 관심을 끌고 있다. 공급되며 소형 아파트와 유사한 평면 설계로 상품적으로 우수하다는 평가다. 층마다 3가구가 엘리베이터 2대를 사용하고, 100% 자주식 주차, 광폭 주차장이 적용된다. 판상형 구조의 설계로 맞통풍이 가능하고, 시스템 에어컨이 기본으로 제공되는 등 아파트 못지않은 특화설계를 자랑한다.

공급가격도 2억원대 초·중반에 중도금 무이자 조건으로 도심 진입을 노리는 신혼부부나 1~2인 가구에게 적합한 상품이며, 편의시설을 가까이에서 누리려는 은퇴 세대도 자금 부담을 덜면서 주거용으로 활용할 수 있다. 장기간 저금리 기조가 유지되는 가운데 투자상품으로도 적합하다.

분양 관계자는 “최근 정부의 아파트 규제가 강화되면서 아파트의 구조적 장점을 갖추면서도 각종 규제에서 자유로운 주거형 오피스텔로 수요자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고 했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