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토] 등교개학 한 포항여자고 3학년 학생들 점심풍경
[포토] 등교개학 한 포항여자고 3학년 학생들 점심풍경
  • 이은성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0일 21시 1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0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로 미뤄졌던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가 시작된 첫 날인 20일 포항시 북구 학산동 포항여자고등학교 급식실에서 학생들이 개인용 칸막이를 들고 거리두기 질서를 지키고있다. 박성순 교장은 “급식실 칸막이는 현재 아크릴판으로 이쁘게 제작하고 있으니 다음주부터는 개인용칸막이를 들고 다니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코로나19 사태로 미뤄졌던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가 시작된 첫 날인 20일 포항시 북구 학산동 포항여자고등학교 급식실에서 학생들이 하드보드지로 만든 개인용 칸막이를 하고 점심식사를 하고있다.박성순 교장은 “급식실 칸막이는 현재 아크릴판으로 이쁘게 제작하고 있으니 다음주부터는 개인용칸막이를 들고 다니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코로나19 사태로 미뤄졌던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가 시작된 첫 날인 20일 포항시 북구 학산동 포항여자고등학교 급식실에서 학생들이 하드보드지로 만든 개인용 칸막이를 하고 점심식사를 하고있다. 박성순 교장은 “급식실 칸막이는 현재 아크릴판으로 이쁘게 제작하고 있으니 다음주부터는 개인용칸막이를 들고 다니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코로나19 사태로 미뤄졌던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가 시작된 첫 날인 20일 포항시 북구 학산동 포항여자고등학교 급식실에서 학생들이 하드보드지로 만든 개인용 칸막이를 하고 점심식사를 하고있다. 박성순 교장은 “급식실 칸막이는 현재 아크릴판으로 이쁘게 제작하고 있으니 다음주부터는 개인용칸막이를 들고 다니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코로나19 사태로 미뤄졌던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가 시작된 첫 날인 20일 포항시 북구 학산동 포항여자고등학교 급식실에서 학생들이 하드보드지로 만든 개인용 칸막이를 하고 점심식사를 하고있다.박성순 교장은 “급식실 칸막이는 현재 아크릴판으로 이쁘게 제작하고 있으니 다음주부터는 개인용칸막이를 들고 다니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코로나19 사태로 미뤄졌던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가 시작된 첫 날인 20일 포항시 북구 학산동 포항여자고등학교 급식실에서 학생들이 하드보드지로 만든 개인용 칸막이를 하고 점심식사를 하고있다. 박성순 교장은 “급식실 칸막이는 현재 아크릴판으로 이쁘게 제작하고 있으니 다음주부터는 개인용칸막이를 들고 다니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코로나19 사태로 미뤄졌던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가 시작된 첫 날인 20일 포항시 북구 학산동 포항여자고등학교 급식실에서 학생들이 하드보드지로 만든 개인용 칸막이를 하고 점심식사를 하고있다.박성순 교장은 “급식실 칸막이는 현재 아크릴판으로 이쁘게 제작하고 있으니 다음주부터는 개인용칸막이를 들고 다니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코로나19 사태로 미뤄졌던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가 시작된 첫 날인 20일 포항시 북구 학산동 포항여자고등학교 급식실에서 학생들이 하드보드지로 만든 개인용 칸막이를 하고 점심식사를 하고있다.박성순 교장은 “급식실 칸막이는 현재 아크릴판으로 이쁘게 제작하고 있으니 다음주부터는 개인용칸막이를 들고 다니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코로나19 사태로 미뤄졌던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가 시작된 첫 날인 20일 포항시 북구 학산동 포항여자고등학교 급식실에서 학생들이 하드보드지로 만든 개인용 칸막이를 하고 점심식사를 하고있다. 박성순 교장은 “급식실 칸막이는 현재 아크릴판으로 이쁘게 제작하고 있으니 다음주부터는 개인용칸막이를 들고 다니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코로나로 미뤄졌던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 수업이 시작된 20일 포항시 북구 학산동 포항여자고등학교 급식실에서 학생들이 하드보드지로 만든 개인용 칸막이를 하고 점심식사를 하고 있다. 박성순 교장은 “급식실 칸막이는 현재 아크릴판으로 제작하고 있으니 다음주부터는 개인용 칸막이를 들고 다니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이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은성 기자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경북일보 사진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