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예천박물관, 국보급 문화재 등 2000여점 기탁 받는다
예천박물관, 국보급 문화재 등 2000여점 기탁 받는다
  • 이상만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1일 16시 3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2일 금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성김씨 남악종택으로부터 '사사찬요' 등
예천박물관
예천군(군수 김학동)은 의성김씨 남악종택(용문면 구계리 소재)으로부터 조선시대 최초의 금속활자인 계미자(1403~1420년)로 인출된 농서 ‘사시찬요(四時纂要)’를 비롯한 2000여점의 유물을 기탁 받는다고 21일 밝혔다.

의성김씨 남악종택은 조선 중기 문신이자 퇴계 이황의 문인인 남악(南嶽) 김복일(金復一:1541~1591)의 종택이다. 남악선생은 처가인 예천에서 살았던 인물로 1570년(선조 3) 식년문과에 병과로 급제하고 전라도어사, 경주교수(慶州敎授), 풍기군수 등을 지냈다. 사후 안동의 사빈서원과 의성 봉산서원에 제향된 인물이다.

이번에 예천박물관으로 기탁되는 유물은 세계에서도 3점만이 남아 있는 국보급 유물인 ‘사시찬요’를 비롯해 ‘입학도설’, ‘맹자언해’등 보물급 유물과 ‘금곡서당창립회문’등 도지정문화재 5점도 포함하고 있다.

예천박물관은 기탁 자료를 대상으로 훈증, 세척, 실측, 촬영 등 유물등록을 하고 유물 감정평가를 통해 유물보험 등 기탁 자료의 영구보존을 위해 노력하는 등 우수 문화재 상설전시를 통해 지역문화재의 우수성을 알려나갈 계획이다.

김학동 예천군수는 “예천박물관이 군민들의 소중한 문화유산을 체계적으로 보존하고 우리의 정신문화를 계승하는 지역 문화 거점시설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예천박물관은 신도청시대 군민의 문화적 자긍심을 고취하고 지역문화 융성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2017년 국비를 지원받아 지난해 10월 건축분야에 대한 리모델링 공사를 마무리하고 올해 12월 재개관을 목표로 현재 유물확보와 전시물 제작설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상만 기자
이상만 기자 smlee@kyongbuk.com

경북도청, 경북지방경찰청, 안동, 예천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