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토] 황조롱이 날개펴기 연습
[포토] 황조롱이 날개펴기 연습
  • 이은성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1일 19시 4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1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영천시 화북면 야산에서 왕버들나무에 둥지를 튼 천연기념물 제323호 황조롱이 새끼들이 날개를 펴고 날아갈 연습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21일 영천시 화북면 야산 왕버들 나무에 둥지를 튼 천연기념물 제323호 황조롱이 새끼들이 날개를 펴고 날아갈 연습을 하고 있다.

 

21일 영천시 화북면 야산에서 왕버들나무에 둥지를 튼 천연기념물 제323호 황조롱이 새끼들이 날개를 펴고 날아갈 연습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21일 영천시 화북면 야산에서 왕버들나무에 둥지를 튼 천연기념물 제323호 황조롱이 새끼들이 먹이를 물어다 줄 엄마 황조롱이를 기다리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21일 영천시 화북면 야산에서 왕버들나무에 둥지를 튼 천연기념물 제323호 황조롱이 새끼들이 먹이를 물어다 줄 엄마 황조롱이를 기다리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21일 영천시 화북면 야산에서 왕버들나무에 둥지를 튼 천연기념물 제323호 황조롱이 새끼들이 먹이를 물어다 줄 엄마 황조롱이를 기다리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21일 영천시 화북면 야산에서 왕버들나무에 둥지를 튼 천연기념물 제323호 황조롱이 새끼들이 먹이를 물어다 줄 엄마 황조롱이를 기다리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21일 영천시 화북면 야산에서 왕버들나무에 둥지를 튼 천연기념물 제323호 황조롱이 새끼들이 먹이를 물어다 줄 엄마 황조롱이를 기다리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21일 영천시 화북면 야산에서 왕버들나무에 둥지를 튼 천연기념물 제323호 황조롱이 새끼들이 먹이를 물어다 줄 엄마 황조롱이를 기다리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21일 영천시 화북면 야산에서 왕버들나무에 둥지를 튼 천연기념물 제323호 엄마 황조롱이가 새끼들에게 먹이를 물어다 주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21일 영천시 화북면 야산에서 왕버들나무에 둥지를 튼 천연기념물 제323호 엄마 황조롱이가 새끼들에게 먹이를 물어다 주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21일 영천시 화북면 야산에서 왕버들나무에 둥지를 튼 천연기념물 제323호 엄마 황조롱이가 새끼들에게 먹이를 물어다 주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21일 영천시 화북면 야산에서 왕버들나무에 둥지를 튼 천연기념물 제323호 엄마 황조롱이가 날아갈 준비를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이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은성 기자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경북일보 사진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