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월성원전 맥스터, 2년도 채 못쓴다
월성원전 맥스터, 2년도 채 못쓴다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1일 21시 0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2일 금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검토위 "예상보다 4개월 늦춰진 2022년 3월 포화"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설 맥스터.
월성원자력발전소의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맥스터)이 애초 예상보다 4개월 늦춰진 2022년 3월께 포화한다는 연구용역 결과가 나왔다.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는 21일 포화 전망 재산정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위원회는 방사성폐기물학회(방폐학회)가 새로 산정한 연구 결과를 토대로 월성원전 맥스터가 2022년 3월께 포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애초 방폐학회는 2018년 12월 기준으로 추산한 결과, 월성원전 맥스터가 2021년 11월에 포화 상태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그러나 이 전망치는 2019년 1월 이후 발생한 원전 정비 일정 연장 등 포화 시점에 영향을 주는 변수들을 반영하지 못한 한계가 있었다고 위원회는 설명했다.

이에 위원회는 지난 2월 월성원전 포화가 방폐학회 추산 결과보다 약 4개월 지연될 것으로 발표했는데, 이번에 재확인한 것이다.

위원회는 지난 2월 포화 연장 지연 발표 이후 방폐학회가 최신 사용후핵연료 저장 현황, 월성 2~4호기 출력 변동 및 계획 예방 방지 일정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연구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위원회는 “새로 제시한 포화 전망을 고려해 공정하고 객관적인 절차에 따라 의견수렴이 적기에 완료될 수 있도록 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수력원자력 등은 월성원전 2∼4호기를 계속 운영하려면 맥스터가 포화하기 전에 더 확충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위원회는 올해 1월 월성원전의 맥스터 추가 건설을 의결하고 주민 의견을 모으는 첫발을 뗐으나 환경단체와 주민 반발이 거센 상황이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