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안나푸르나 실종교사들 유해 132일만에 귀환…장례는 가족장
안나푸르나 실종교사들 유해 132일만에 귀환…장례는 가족장
  • 연합
  • 승인 2020년 05월 23일 23시 3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3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트레킹 도중 실종됐다 숨진 채 발견된 충남지역 교사 4명의 유해가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서 운구되고 있다. 연합
지난 1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트레킹 도중 실종됐다 최근 숨진 채 발견된 충남지역 교사 4명의 유해가 23일 오후 3시 40분께 한국에 도착했다.

이들 교사가 네팔 교육봉사활동을 위해 1월 13일 인천공항을 출발한 지 132일 만이다.

네팔에서 교사들의 유해와 함께 귀국한 충남교육청 직원들은 마스크를 착용한 채 굳은 표정으로 흰색 보자기에 싸인 유골함을 안고 입국장에 차례로 모습을 나타냈다.

이어 검은 양복 차림으로 기다리고 있던 충남교육청의 다른 직원들에게 유해를 전달했다. 유가족들은 이날 인천공항에 나오지 않았다.

유해를 전달한 직원들은 취재진의 물음에 별다른 답변 없이 다소 피곤한 표정으로 입국장을 빠르게 빠져나와 미리 준비된 차에 올라탔다. 이들은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또 충남교육청 직원과 함께 귀국한 유가족 1명은 격리예외자 신청을 해 인천공항 선별진료실로 이동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 음성이 나오면 귀가해 격리 없이 생활하게 된다.

실종된 교사들은 1월 17일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산장(해발 3천230m)에서 하산하던 중 네팔인 가이드 3명(다른 그룹 소속 1명 포함)과 함께 눈사태에 휩쓸렸다.

사고 지점 눈이 녹으면서 지난달 25일 2명에 이어 27일 1명, 지난 1일 나머지 1명의 시신이 각각 발견됐다.

수습된 시신은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 있는 병원에 안치됐다가 유가족 동의를 거쳐 지난 7∼9일 현지에서 화장됐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국경이 봉쇄되면서 유해 이송과 현장에 있던 충남교육청 직원 3명, 유가족 1명의 귀국이 난항을 겪었다.

그러던 중 일본 정부가 최근 자국민 귀국을 위해 전세기를 띄우는 것이 확인됐다. 이에 충남교육청과 외교부가 일본 외무성에 전세기 이용을 요청했고, 일본 정부의 협조로 네팔 현장에 있던 유가족과 충남교육청 직원들, 유해 4구 모두 일본을 거쳐 이날 한국으로 들어오게 됐다.

이들의 장례는 유가족 희망에 따라 각자 가족장으로 치러진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