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청도군, 첫 확진자 발생 93일 만에 전원 완치
청도군, 첫 확진자 발생 93일 만에 전원 완치
  • 장재기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4일 2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5일 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망자 13명 제외 129명 퇴원
이승율 군수가 청도군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청도군은 이제 청정합니다”

청도군(군수 이승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총 142명 중 기저질환(만성기관지염·담관암 등)이 있는 사망자 13명을 제외한 129명 전원이 지난 21일 완치, 퇴원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2월 19일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93일 만이다.

군은 그동안 코로나19 지역 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재난안전대책본부와 보건소 비상방역대책반을 24시간 운영하며 선별검사, 확진자 및 접촉자 관리, 확진자 상급 병원 후송 관리, 방역 소독 등을 실시했다.

완치자에 방역물품 등을 지원하며 사후 관리 보건교육 및 2주간 자체 능동 모니터링을 실시해 코로나19 대응 및 지원 등 후속 조치에 고군분투해 왔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생활 속 거리두기 강화, 집단감염에 취약한 사회복지시설 관리, 해외 입국자 선별검사 및 일일 모니터링을 실시 등 감염 예방 활동으로 지난 3월 14일부터 지난 23일까지 71일째 지역사회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청정 청도를 지켜내고 있다.

이승율 군수는 “앞으로도 청도군은 코로나19 대응 및 감염병 차단에 총력을 다해 지역경제를 회복하고 군민의 생활 안정을 위해 선제적이고 효율적인 방역체계를 유지할 것”을 강조하며 “생활 속 거리두기 지속실천과 개인위생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청도군은 청정청도 회복과 더불어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해 정부형 긴급재난지원금, 경북형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등 민생경제 긴급지원, 소상공인 회복지원, 중소기업 회복지원, 감염병치료및방역, 각종세제 지원, 수수료 및 사용료 감면, 농업분야 등 총 7개 분야 38개 시책을 지원하고 있다.

전액 군비(28억)로 군민 1인당 10만원씩 지원하는 청도형 재난생활안정자금은 25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각 읍면사무소에서 신청·접수받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농번기 일손부족 해결을 위해 농번기 기간 동안 연인원 3만여명을 농촌일손돕기에 투입할 계획이며, 현재 100여호 농가를 대상으로 육군 7516부대 5대대 장병들과 각종 유관기관단체 회원, 공무원 등 1500여명이 일손돕기에 참여해 농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장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장재기 기자
장재기 기자 jjk@kyongbuk.com

청도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