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토] 영천 농가 "건강에 좋은 마늘 드세요"
[포토] 영천 농가 "건강에 좋은 마늘 드세요"
  • 이은성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4일 2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4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오전 영천시 화남면 선천1리 조규숙씨 마늘농가에서 마늘수확이 한창이다. 지난해보다 수확시기가 약 열흘정도 앞당겨진 올해 마늘(대서종)은 녹병과 흑색썩음균핵병의 활동으로 출하시기가 빨라졌다. 영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유독 지난겨울에 날씨가 따뜻해 병해층의 활동이 왕성했고 이어 봄에는 비가 많이내려 마늘이 한창 자랄시기인 4,5월 일조량이 적고 15도 이하의 날씨로 균들의 번식이 왕성해졌다”며 “올해 마늘매출이 지난해에 비해 20프로정도 적게 수확될것 같다”고 밝혔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24일 오전 영천시 화남면 선천1리 조규숙씨 마늘농가에서 마늘수확이 한창이다. 지난해보다 수확시기가 약 열흘정도 앞당겨진 올해 마늘(대서종)은 녹병과 흑색썩음균핵병의 활동으로 출하시기가 빨라졌다. 영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유독 지난겨울에 날씨가 따뜻해 병해층의 활동이 왕성했고 이어 봄에는 비가 많이내려 마늘이 한창 자랄시기인 4,5월 일조량이 적고 15도 이하의 날씨로 균들의 번식이 왕성해졌다”며 “올해 마늘매출이 지난해에 비해 20프로정도 적게 수확될것 같다”고 밝혔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24일 오전 영천시 화남면 선천1리 조규숙씨 마늘농가에서 마늘수확이 한창이다. 지난해보다 수확시기가 약 열흘정도 앞당겨진 올해 마늘(대서종)은 녹병과 흑색썩음균핵병의 활동으로 출하시기가 빨라졌다. 영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유독 지난겨울에 날씨가 따뜻해 병해층의 활동이 왕성했고 이어 봄에는 비가 많이내려 마늘이 한창 자랄시기인 4,5월 일조량이 적고 15도 이하의 날씨로 균들의 번식이 왕성해졌다”며 “올해 마늘매출이 지난해에 비해 20프로정도 적게 수확될것 같다”고 밝혔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24일 오전 영천시 화남면 선천1리 조규숙씨 마늘농가에서 마늘수확이 한창이다. 지난해보다 수확시기가 약 열흘정도 앞당겨진 올해 마늘(대서종)은 녹병과 흑색썩음균핵병의 활동으로 출하시기가 빨라졌다. 영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유독 지난겨울에 날씨가 따뜻해 병해층의 활동이 왕성했고 이어 봄에는 비가 많이내려 마늘이 한창 자랄시기인 4,5월 일조량이 적고 15도 이하의 날씨로 균들의 번식이 왕성해졌다”며 “올해 마늘매출이 지난해에 비해 20프로정도 적게 수확될것 같다”고 밝혔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24일 오전 영천시 화남면 선천1리 조규숙씨 마늘농가에서 마늘수확이 한창이다. 지난해보다 수확시기가 약 열흘정도 앞당겨진 올해 마늘(대서종)은 녹병과 흑색썩음균핵병의 활동으로 출하시기가 빨라졌다. 영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유독 지난겨울에 날씨가 따뜻해 병해층의 활동이 왕성했고 이어 봄에는 비가 많이내려 마늘이 한창 자랄시기인 4,5월 일조량이 적고 15도 이하의 날씨로 균들의 번식이 왕성해졌다”며 “올해 마늘매출이 지난해에 비해 20프로정도 적게 수확될것 같다”고 밝혔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24일 오전 영천시 화남면 선천1리 조규숙씨 마늘농가에서 마늘수확이 한창이다. 지난해보다 수확시기가 약 열흘정도 앞당겨진 올해 마늘(대서종)은 녹병과 흑색썩음균핵병의 활동으로 출하시기가 빨라졌다. 영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유독 지난겨울에 날씨가 따뜻해 병해층의 활동이 왕성했고 이어 봄에는 비가 많이내려 마늘이 한창 자랄시기인 4,5월 일조량이 적고 15도 이하의 날씨로 균들의 번식이 왕성해졌다”며 “올해 마늘매출이 지난해에 비해 20프로정도 적게 수확될것 같다”고 밝혔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24일 오전 영천시 화남면 선천1리 조규숙씨 마늘농가에서 마늘수확이 한창이다. 지난해보다 수확시기가 약 열흘정도 앞당겨진 올해 마늘(대서종)은 녹병과 흑색썩음균핵병의 활동으로 출하시기가 빨라졌다. 영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유독 지난겨울에 날씨가 따뜻해 병해층의 활동이 왕성했고 이어 봄에는 비가 많이내려 마늘이 한창 자랄시기인 4,5월 일조량이 적고 15도 이하의 날씨로 균들의 번식이 왕성해졌다”며 “올해 마늘매출이 지난해에 비해 20프로정도 적게 수확될것 같다”고 밝혔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24일 오전 영천시 화남면 선천1리 조규숙씨 마늘농가에서 마늘수확이 한창이다. 지난해보다 수확시기가 약 열흘정도 앞당겨진 올해 마늘(대서종)은 녹병과 흑색썩음균핵병의 활동으로 출하시기가 빨라졌다. 영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유독 지난겨울에 날씨가 따뜻해 병해층의 활동이 왕성했고 이어 봄에는 비가 많이내려 마늘이 한창 자랄시기인 4,5월 일조량이 적고 15도 이하의 날씨로 균들의 번식이 왕성해졌다”며 “올해 마늘매출이 지난해에 비해 20프로정도 적게 수확될것 같다”고 밝혔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24일 오전 영천시 화남면 선천1리 조규숙씨 마늘농가에서 마늘수확이 한창이다. 지난해보다 수확시기가 약 열흘정도 앞당겨진 올해 마늘(대서종)은 녹병과 흑색썩음균핵병의 활동으로 출하시기가 빨라졌다. 영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유독 지난겨울에 날씨가 따뜻해 병해층의 활동이 왕성했고 이어 봄에는 비가 많이내려 마늘이 한창 자랄시기인 4,5월 일조량이 적고 15도 이하의 날씨로 균들의 번식이 왕성해졌다”며 “올해 마늘매출이 지난해에 비해 20프로정도 적게 수확될것 같다”고 밝혔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24일 오전 영천시 화남면 선천1리 조규숙씨 마늘농가에서 마늘수확이 한창이다. 지난해보다 수확시기가 약 열흘정도 앞당겨진 올해 마늘(대서종)은 녹병과 흑색썩음균핵병의 활동으로 출하시기가 빨라졌다. 영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유독 지난겨울에 날씨가 따뜻해 병해층의 활동이 왕성했고 이어 봄에는 비가 많이내려 마늘이 한창 자랄시기인 4,5월 일조량이 적고 15도 이하의 날씨로 균들의 번식이 왕성해졌다”며 “올해 마늘매출이 지난해에 비해 20프로정도 적게 수확될것 같다”고 밝혔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24일 오전 영천시 화남면 선천1리 조규숙씨 마늘농가에서 마늘수확이 한창이다. 지난해보다 수확시기가 약 열흘정도 앞당겨진 올해 마늘(대서종)은 녹병과 흑색썩음균핵병의 활동으로 출하시기가 빨라졌다. 영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유독 지난겨울에 날씨가 따뜻해 병해층의 활동이 왕성했고 이어 봄에는 비가 많이내려 마늘이 한창 자랄시기인 4,5월 일조량이 적고 15도 이하의 날씨로 균들의 번식이 왕성해졌다”며 “올해 마늘매출이 지난해에 비해 20프로정도 적게 수확될것 같다”고 밝혔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24일 오전 영천시 화남면 선천1리 조규숙씨가 마늘을 수확하고 있다. 올해 마늘(대서종)은 녹병과 흑색썩음균핵병 영향으로 출하 시기가 지난해보다 열흘 정도 빨라졌다. 영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유독 지난겨울에 날씨가 따뜻해 병해층의 활동이 왕성한 데 이어 봄에는 비가 많이 내려 마늘이 한창 자랄 시기인 4월과 5월 일조량이 적고 15℃ 이하의 날씨로 균들의 번식이 왕성해졌다”며 “올해 마늘매출이 지난해보다 20% 정도 적게 수확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은성 기자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경북일보 사진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