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이용수 할머니 "정신대와 위안부는 달라…정신대 관련 시민단체에 이용당해"
이용수 할머니 "정신대와 위안부는 달라…정신대 관련 시민단체에 이용당해"
  • 전재용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5일 15시 0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5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기에 앞서 지난 1차 회견 때 발언한 내용을 정리한 문건을 들어 보이고 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기에 앞서 지난 1차 회견 때 발언한 내용을 정리한 문건을 들어 보이고 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정신대 할머니와 위안부 할머니는 다르다”면서 정신대 관련 시민단체에 이용당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할머니는 25일 대구 동구 호텔인터불고 즐거운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앞서 지난 7일 대구 남구 한 찻집에서 정의기억연대의 기금 사용이 불투명한 것을 주장했으나 최근 정의연과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을 둘러싼 각종 의혹이 계속되자 정의연 단체 자체에 대한 회의감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이 할머니는 “어제(24일) 가만히 생각해보니 정신대 관련 시민단체는 왜 위안부 할머니와 함께 모금했는지 의문이 들었다”며 “정신대 대책모임이 정신대 모임만할 것을 위안부 피해자들을 모임에 사용했다. 바보같이 당하고 살았다”고 울분을 터트렸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