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문경새재 생태미로공원 입장객 1만명 돌파
문경새재 생태미로공원 입장객 1만명 돌파
  • 황진호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5일 16시 3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6일 화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3일 1만 번째로 입장한 안동에서 문경새재를 찾은 윤모 가족에게 문경새재관리사무소 문상운 생태공원담당이 문경새재 방문 기념품 및 문경특산품 오미자청을 증정했다.
문경시는 지난달 22일 개장한 문경새재 내 문경생태미로공원 입장객이 한 달 만에 1만 명을 돌파한 1만205명을 달성했다고 25일 밝혔다.

개장 31일 째인 지난 23일 1만 번째로 입장한 안동에서 문경새재를 찾은 윤모 가족에게 문경새재관리사무소 문상운 생태공원담당이 문경새재 방문 기념품 및 문경특산품 오미자청을 증정했다.

문경생태미로공원은 전체 미로 길이 1.9㎞에 우리나라 자생식물인 측백나무로 특색 있게 조성한 도자기미로, 연인미로, 생태미로와 문경에서 채취한 자연석으로 만들어진 돌미로 등 4개의 미로로 이뤄져 있다.

미로별로 설치되어 있는 도자기 및 연인 조형물을 통한 추억의 인생샷도 남길 수 있어 미로별 특색 있는 미로체험을 할 수 있다.

문경생태미로공원은 개장 후 1개월 간 직원 3명 인건비 및 운영비 등 매월 600만원의 고정 비용에 1778만원의 입장료 수입으로 월 1178만원의 순수익을 거뒀다.

연말까지 1억 원의 운영 수익이 예상되어 문경시 대표 수익 관광시설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경제 활성화를 위해 외지 어른(일반, 단체) 입장객에게 문경시 농·특산품교환권(1000원)을 배부해 2060만원의 문경시 농·특산물 판매 촉진 효과도 거두었다.

문경새재관리사무소 김학련 소장은 “문경생태미로공원이 개장 후 31일째인 오늘 입장객이 1만 명을 돌파하고 연말까지 입장객이 8만7000명, 입장수입이 1억 6000만원의 실적을 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속적인 시설 보완과 방문객 불편사항 개선으로 문경새재의 새로운 랜드마크 관광지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황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진호 기자
황진호 기자 hjh@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