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박명재 의원, 7년간 의정활동 마무리 소회 밝혀
박명재 의원, 7년간 의정활동 마무리 소회 밝혀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5일 17시 4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6일 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울릉 시·군민 사랑 평생 잊지 않겠다"
"자연인으로 돌아가 빚진 마음 갚아나갈 터"
박명재 국회의원

“두 번의 국회의원 재임 기간 늘 가슴에 담겨 있던 무력감과 죄책감, 신세감을 조금을 털어낼 수 있어 홀가분합니다.”

25일 제20대 국회 폐원을 앞두고 포항을 찾은 박명재(포항남·울릉) 국회의원은 지난 7년간의 의정활동을 마무리하면서 느낀 소회를 털어놨다.

지난 1947년 포항시 남구 장기면에서 태어난 박 의원은 장기중과 서울 중동고, 연세대 행정학과를 졸업한 뒤 제16회 행정고시에 합격해 공직의 길을 걸었다.

총무처(현 행정자치부)에서 공직을 시작한 박 의원은 총무처 장관 비서실장·조직기획과장·대변인, 청와대 행정비서관, 경북도행정부지사를 거쳐 행정자치부 장관을 지냈다.

행자부장관을 끝으로 공직에서 물러난 박 의원은 지난 2013년 포항남·울릉 선거구 재보궐 선거에 출마해 국회에 입성한 뒤 20대 국회에서 재선에 성공했다.

국회 입성과 함께 행자부장관을 역임한 공직경험을 바탕으로 왕성한 의정활동에 나서 ‘중진 못지않은 초선 파워’를 보여줬던 박 의원은 20대 국회에서 두 차례에 걸쳐 당 사무총장과 국가정상화특별위원회 부위원장, 국회 윤리특별위원장 등을 맡았다.

특히 20대 국회에서만 국정경험을 바탕으로 경북·대구의원 최고수준인 총 114건(본회의 통과 29건)의 민생·경제·지역발전에 꼭 필요한 법안을 발의하는 등 활발한 입법활동을 펼쳤다.

또한 지역 민원·숙원사업, 재난안전, 교육시설 확충을 위한 특별교부세 등을 전국 최고 수준인 총 67개 사업 560억 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한 제19대와 제20대 국회에서 기획재정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5년 연속 포항지역 숙원사업인 영일만대교 건설예산을 반영하는 등 포항과 울릉군 지역 발전 및 숙원사업 해결에 남다른 열정과 노력을 기울였다.

이런 노력의 결과로 박 의원은 국회사무처가 선정하는 ‘2019년도 입법 및 정책개발 법안 정성평가’에서 ‘최우수 국회의원’으로 선정됐다.

박 의원은 “정치인으로 발을 내디딘 이후 ‘국회의원이 할 수 있는 일이 없다’는 무력감과 국가로부터 많은 녹봉을 받으면서도 국민을 위해 뭔가 제대로 한 게 없다는 죄책감, 그리고 많은 분들로부터 도움을 받아야 하는 신세감에 늘 마음의 빚을 지고 왔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제 정치의 그늘에서 벗어나 자유로운 영혼을 가진 자연인으로서 의정 생활 동안 빚진 지역민들의 관심과 은혜에 보답할 수 있도록 지역 발전을 위해 미력한 힘을 보탤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회의원직을 내려놓은 뒤 행보에 대해서는 “정치의 삭풍 속에서 보냈던 고통과 인내의 시간을 보낸 가족과 많은 시간을 보낼 생각”이라고 전제한 뒤 “몇몇 대학에서 강의요청이 있는 만큼 지난 세월에 대한 정리를 끝낸 뒤 공직생활과 정치활동을 통해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후진양성에 쏟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일각에서 나오고 있는 ‘정치복귀설’에 대해 “말도 되지 않는 이야기”라고 단호히 끊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