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이칠구·박용선 경북도의원, 포항 2차전지 산업 인재양성 학과 개설 촉구
이칠구·박용선 경북도의원, 포항 2차전지 산업 인재양성 학과 개설 촉구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5일 18시 0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6일 화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교육청 방문
경북도의회 이칠구(왼쪽 두번째), 박용선(왼쪽 첫번째) 의원이 도교육청 관계자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경북도의회 이칠구(포항) 의원은 25일 포항지역 2차전지 등 차세대 배터리산업 관련 인재양성을 위한 학과 개설을 경북도교육청에 촉구했다.

이 의원은 이날 박용선(포항) 의원과 함께 도교육청 김용국 교육국장 등과 만나 2차전지 관련 산업 발전이 포항경제가 새롭게 도약하는 확실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특성화고등학교인 흥해공업고등학교의 관련학과 재구조화를 시행하고, 산학연계를 통한 맞춤형 인재를 육성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 국장은 포항시가 배터리의 재제조 및 핵심원료 재활용을 통한 2차전지 산업과 관련한 핵심 거점 지역으로 부상하고 있는 만큼 스마트전기과, 스마트메카닉스 등 관련학과 개설 등으로 핵심 역량을 키울 수 있는 인재 육성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포항시는 지난 1월 포항 영일만4일반산업단지 내에 GS건설로부터 2차전지 배터리 리사이클링 관련 사업공장 건립 등 2022년까지 3년간 총 1000억원의 투자를 이끌어 냈다.

이칠구 의원은 “포항이 명실상부한 2차전지 및 배터리 리사이클링 산업의 메카로 우뚝 설 수 있도록 학교, 기업, 행정기관의 공동협력을 이끌어 내는 데 의정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