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바르게살기운동 의성군협의회, 농번기 마늘농가 일손돕기 구슬땀
바르게살기운동 의성군협의회, 농번기 마늘농가 일손돕기 구슬땀
  • 이만식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5일 18시 4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6일 화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르게살기운동 의성군협의회(회장 김정업)는 25일 코로나 19 장기화로 인한 농촌 일손 부족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의성군 점곡면 한 농가의 마늘밭을 찾아, 이른 아침부터 마늘종을 뽑으며 일손돕기에 구슬땀을 흘렸다.

바르게살기운동 의성군협의회(회장 김정업)는 25일 코로나 19 장기화로 인한 농촌 일손 부족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농번기 농촌일손 지원을 추진했다.

이날 회원 20명은 본격적인 마늘 수확 철을 맞아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의성군 점곡면 명고·구암리의 마늘밭을 찾았으며, 이른 아침부터 마늘종을 뽑으며 일손돕기에 구슬땀을 흘렸다.

김정업 회장은 “코로나 19 장기화로 일손이 부족한 농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고, 아침 일찍부터 내 일처럼 함께해 준 회원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농촌 일손부족으로 관내 농가가 어려운 가운데 바르게살기운동 회원 모두가 힘을 모아주셔서 감사하다”며“코로나 19로 어려움에 부닥친 농가를 위해 군에서도 적극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만식 기자
이만식 기자 mslee@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