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6차 전파까지 발생…25일 누적 확진자 237명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6차 전파까지 발생…25일 누적 확진자 237명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5일 21시 3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6일 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접촉 통한 감염 사례 141명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관련 확진자가 237명까지 늘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25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25일 12시 기준 클럽 관련 총 누적 환자는 237명”이라며 “현재까지 5차 전파 사례가 7명, 6차 전파 사례가 1명 등 지역사회 전파가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확진자를 지역별로 나눠보면 서울이 112명으로 가장 많고 경기 59명, 인천 45명, 충북 9명, 부산 4명, 경남 2명, 전북 2명, 대전과 충남, 강원, 제주 각각 1명씩이다.

연령별로는 19~29세가 124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30대 35명, 18세 이하 28명, 40대 22명, 50대 16명, 60대 이상 12명 등이 있다.

감염경로는 클럽을 방문해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가 96명이며 가족과 지인 등 접촉을 통한 감염자는 141명이다.

확진자 접촉을 통한 감염 환자 중 5차 전파와 6차 전파는 모두 경기 부천시 ‘라온파티’에서 열린 돌잔치와 관련된 환자들이다.

6차 전파는 ‘무직’이라고 속였던 인천의 학원 강사로부터 시작돼 이 강사의 제자가 코인노래방을 방문하면서 전파됐다.

이어 코인노래방에서 감염된 택시기사가 돌잔치를 찾았고, 해당 돌잔치에서 일하던 종업원과 그 가족들이 모두 감염된 사례다.

방대본 측은 5차 전파에 대해 돌잔치가 있었던 ‘라온파티’와 서울 성동구 ‘일로오리’에서 주로 발생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현재까지 이태원 클럽과 관련해 검사가 진행된 건수는 약 8만2000여건이다.

다만, 아직까지 생활 속 거리두기 단계를 조정할 수준은 아닌 것으로 방역당국은 보고 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과 이로 인한 연쇄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으로 위험도는 증가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다중이용시설에서의 대규모 감염양상은 나타나지 않아 우리 방역 및 의료체계가 대응 가능한 범위 내에서 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또 “현재까지의 상황을 종합할 때 생활 속 거리두기 단계를 조정할 수준의 위험도 증가는 아니라는 판단”이라며 “앞으로도 방역당국은 코로나19 상황의 위험도를 주기적으로 평가해 현재 상황이 적정 수준의 관리범위 내에 있는지 지속 확인하고 상황 변화에 즉시에 대응할 수 있는 최적의 방역정책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역학조사와 검사의 속도를 높여서 지역사회로의 연쇄감염을 일으키는 전파고리를 신속하게 차단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것으로 보고 있다.

윤 총괄반장은 “지역사회 전파를 신속하게 통제하기 위해 확진환자의 접촉자를 빠르게 추적하며 광범위한 진단검사를 실시 중”이라며 “추가적인 전파를 막기 위해 해당 시설을 이용한 분들은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