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숨 쉬기 편한 '비말차단 마스크' 생산 속도
숨 쉬기 편한 '비말차단 마스크' 생산 속도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5일 22시 2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6일 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6월 초 관련고시 개정…새 마스크 규격 등 제도화 추진
25일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를 찾은 시민이 덴탈 마스크를 구매하기 위해 살펴보고 있다. 고등학교 3학년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등교 개학이 시작되면서 온라인 쇼핑몰을 중심으로 어린이용 덴탈 마스크와 일회용 마스크 등의 수요가 급증하며 덴탈마스크 품귀현상이 빚어지고 있다.연합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마스크 생산업체가 두께가 얇은 덴탈마스크와 비슷한 ‘비말차단 마스크’를 만들 수 있도록 이르면 다음 달 초에 관련 고시를 개정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날씨가 더워지면서 의료인이 주로 사용하는 덴탈마스크에 대한 수요가 많아지자 이를 일반인용으로 생산할 수 있도록 새로운 형태의 마스크의 규격 등을 제도화해 생산량을 늘린다는 계획이다.

양진영 식약처 차장은 이날 마스크 수급 상황 브리핑에서 “덴탈마스크와 성능 등이 유사한 형태의 가칭 ‘비말차단용 마스크’, ‘일반인용 수술용 마스크’ 관련 제도를 개선하고 있다”며 “지난주 규격을 새로 설정하는 사안 등을 논의했고, 빠르면 6월 초순께는 (관련 내용을) 고시해 규격화, 제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식약처는 기존 덴탈마스크 일일 생산량을 기존 50만장에서 100만장으로 늘릴 계획이다. 그동안 덴탈마스크 일일 생산량의 80%인 40만장은 정부가 공적 판매 물량으로 확보해 의료기관에 우선 공급해 왔다.

양 차장은 “등교수업 등이 진행되면서 호흡이 편하고 가벼운 덴탈마스크 수요가 추가되고, 시장에서 가격이 조금 폭등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생산량 증대를 위해 다각적 방안을 추진해 현재 (하루) 70만장으로 증산했고, 앞으로 100만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식약처는 이날 총 933만장의 마스크를 전국에 공급한다.

전국 약국에 712만5천장, 농협하나로마트(서울·경기 제외) 8만장, 우체국(대구·청도 및 읍·면 소재) 7만장. 의료기관 94만장 등이다.

정책적 목적으로 경기도와 국토부에 총 111만5천장을 우선 공급한다. 경기도에는 취약계층과 방역·대민업무 종사자 등을 위해 83만장을, 국토부에는 운수업 종사자를 위해 28만5천장을 공급한다.

마스크 5부제에 따라 월요일인 이날은 출생연도 끝자리가 1과 6인 사람이 마스크를 살 수 있다. 일주일에 1인당 3장까지 구매할 수 있으며, 주말과 주중에 나눠서 구매해도 된다. 예를 들어 평일에 1개를 사고, 주말인 토·일요일에 2개를 사도 된다.

동거인을 포함한 모든 가족의 마스크를 대리 구매하는 것도 출생연도 끝자리가 해당하면 가능하다. 가족 한명이 본인의 신분증과 가족관계증명서를 지참하면 대리 구매할 수 있다. 동거인이라면 동거를 확인할 수 있는 주민등록등본을 지참해 대리 구매하면 된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