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형 뉴노멀 관광전략, 포스트 코로나시대 표준된다
경북형 뉴노멀 관광전략, 포스트 코로나시대 표준된다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6일 20시 3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7일 수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지 개방·숙박 할인 6월 1일부터 '그랜드세일' 진행
이철우 도지사, 국가관광회의서 활성화 전략 제시 '눈길'
이철우(오른쪽 두번째) 경북도지사가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가 주재한 제5차 국가관광전략회의를 하고 있다.
경북도는 코로나19 이후 경북관광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펼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청정·힐링·안전이라는 뉴노멀 트렌드에 적합하면서 비대면 언택트 관광트렌드에 대응하는 경북만의 차별화된 특수시책들을 추진한다.

우선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안정화와 함께 서서히 살아나고 있는 국내관광 수요에 맞춰 다음달 1일부터 경북관광 그랜드세일을 한다.

다만 아직도 코로나19에 대한 경계정도가 심각단계임을 감안해 우선은 ‘클린&안심 경북캠페인’, ‘#이제다시 경북여행’등 이미지 개선 캠페인과 함께 온라인을 활용한 개별 여행객 유치에 주력할 계획이다.

개별 여행객 유치를 위해 도내 공공운영 관광지 183개소 무료개방(일부 입장료 할인)과 함께 국내 최대 온라인 숙박예약 플랫폼인 ‘여기어때’와 제휴해 경북지역의 1500여 숙박업소에 대한 할인 이벤트를 실시할 예정이다.

온라인 쇼핑몰인 쿠팡, 티몬, 위메프, G마켓 등에서는 64개의 관광상품을 최대 50%까지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와 협력해 시행하는 근로자 하계 휴가 활성화 사업도 경북으로 휴가를 떠나는 근로자에게는 타 지역과 달리 특별히 10만원을 추가 지원한다.

관광객들의 지역 내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경북의 대표관광지 100개소를 여행하는 미션투어에 참여하는 관광객들에게는 지역사랑상품권, 모바일 기프티콘 등의 경품도 지원한다.

관광객에 대한 지원뿐만 아니라 어려움에 처한 관광업계에 대한 지원책도 함께 마련했다. 해외여행 판매가 이뤄지지 않아 영업실적이 전무해진 경북도내 500여 여행사의 수익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관광객 유치 1명당 최대 6만원의 인센티브를 제공할 예정이다.

경북도는 깨끗하고 청결한 관광지를 만들기 위해 매주 금요일 도내 전역에서 ‘클린&안심 경북캠페인’을 전개하고 있으며, 안심접시 보급과 복장개선을 통한 ‘食(식)문화 개선’, 좌식구조의 입식전환과 열린 주방 조성 등 관광객을 위한 시설구조 개선사업을 시행하고 있으며, 이를 전국적인 성공모델로 확산시켜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5차 국가관광전략회의에 참석해 이 같은 내용의 코로나19 이후 경북관광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 지사는 다른 시도지사들이 모두 영상으로 연결된 것과 달리 유일하게 회의에 직접 참석해 경북의 관광 활성화 방안과 국내경기 활성화를 위한 제안을 발표해 주목을 받았다.

회의를 개최한 국무조정실과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에 따르면 코로나19의 특수한 상황 속에서도 침체된 관광경기를 되살리기 위해 경북도가 17개 시도 중 가장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해 이 지사에게 회의 참석과 활성화 방안 발표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매년 10월에 한국관광공사에서 운영하고 있는 가을여행주간을 올해는 국민여행주간으로 대폭 확대해 운영함으로써 코로나19에 지친 국민 모두가 여행으로 힐링과 치유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하자고 정부에 건의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