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울릉군, '남양 친수공간조성 사업' 주민설명회 개최
울릉군, '남양 친수공간조성 사업' 주민설명회 개최
  • 박재형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7일 17시 3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8일 목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은 27일 서면 면사무소에서 녹색 관광섬을 위한 인프라의 중심점 구축과 주변 관광자원을 연계한 새로운 랜드마크 조성을 위한 ‘남양 친수공간 조성사업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사진 독자 제공.
울릉군(군수 김병수)이 세계 속의 울릉, 명품 녹색 관광섬 조성을 위한 ‘친수공간 조성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군은 27일 서면 면사무소에서 녹색 관광섬을 위한 인프라의 중심점 구축과 주변 관광자원을 연계한 새로운 랜드마크 조성을 위한 ‘남양 친수공간 조성사업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이 사업은 사업비 총 75억 원을 들여 서면 남양항 지대 약 6700㎡ 면적에 다양한 테마와 트랜디한 공간 등 관광객에게 어필할 수 있는 차별화를 통하여 지역 활성화를 적극 추구하게 된다.
남양 친수공간 조성사업 개요도.
울릉도는 자연자원 기반의 다양한 관광명소와 친수공간이 조성되어 있으나 단조로운 시설 위주로 관광객의 흥미를 유발하는데 부족했다.

또 연계 가능한 관광자원을 보유하고 있으나, 관광객이 머물 수 있는 매력적인 공간 부족과 최근 관광객의 증가추세를 감안하여 어필 할 수 있는 차별화된 공간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이에 남양의 멋진 자연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휴게공간 조성, 남양이 담고 있는 이야기의 관광자원으로 컨셉을 연출 할 테마공간 조성, 청정한 자연 속에서 오감을 자극하고 다양한 활동이 가능한 체험공간을 조성할 예정이다.

울릉군은 이번 사업을 통해 고급화된 관광자원시설 확충과 재방문을 높이는 관광 상품 개발 및 저탄소 녹색기반 관광개발을 위한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남양친수공간 조성사업이 관광객 유치증대는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며 “울릉도 남양만의 특색있는 새로운 관광지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재형 기자
박재형 기자 jhp@kyongbuk.com

울릉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