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동해선, 유라시아 철도 네트워크 핵심 교통망으로 발전시킨다
동해선, 유라시아 철도 네트워크 핵심 교통망으로 발전시킨다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7일 19시 3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8일 목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부산·울산·강원 4개 시도 협약
27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동해선 철도 상생발전 업무협약식에서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송철호 울산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우병렬 강원도 경제부지사(왼쪽부터)가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동해선 철도를 공유하는 경북도와 부산시, 울산시, 강원도 등 4개 광역시도가 동해선을 유라시아 철도 네트워크 핵심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이들 4개 시도는 27일 부산시청 국제회의장에서 ‘동해선 철도 상생발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송철호 울산시장, 우병렬 강원도 경제부지사가 참석해 동해선을 유라시아 철도네트워크의 핵심 교통망으로 발전시켜 유라시아 대륙의 물류·관광의 중심지로 거듭나기 위한 상생발전 협약서에 서명했다.

이날 협약은 지난 2018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동아시아철도공동체 구상 실현을 위해 기획됐다. 동아시아철도공동체는 한국·북한·중국·러시아·몽골·일본 등 동북아시아 6개국과 미국이 참여해 철도를 중심으로 인프라 투자와 경제협력사업을 이행하는 국가 간 협의체이다.
동해선 노선도.
지난해 9월 한국개발연구원에서 동북아 철도현황을 고려해 효율적인 물류 운송이 가능한 4개의 최적 노선을 제시한 바 있는데 서울 기점 3개 노선은 인프라가 완비돼 있으나 동해선의 경우 단선·단절구간 등으로 인프라 확충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에 동해선 인프라 조기 확충을 위해 동해선을 공유하는 광역자치단체간 공동협력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지난해 10월부터 4개 시도가 함께 협력한 결과 이날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업무협약서에는 경북도에서 요구한 동해선(포항~강릉) 복선전철화와 동해선(포항~동해) 전철화 조기개통을 비롯해 태화강~포항역 광역전철화, 강릉~제진 조기추진, 부전역 복합환승역으로 개발이 포함돼 있으며, 안정적인 협력창구 구축을 위해 ‘동해선 상생발전 협의회’를 구성·운영하고 지속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또 ‘동해선 철도 인프라 조기 확충 건의문’을 채택하고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이 될 수 있도록 중앙부처 및 국회 등을 상대로 건의할 예정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동해선 철도가 모두 연결되고, 단선철도의 복선화로 철도교통망이 확충된다면 환동해 지역의 경제 발전에 획기적인 변화와 신북방경제 협력시대의 초석을 놓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 동해선이 남에서 북, 시베리아횡단철도(TSR)와 연결되고 유럽철도로 이어짐으로써 유라시아가 하나의 대륙으로 연결돼 국가와 지역의 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