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공항, 마케팅 차원에서 명칭변경 필요"
"포항공항, 마케팅 차원에서 명칭변경 필요"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7일 19시 3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8일 목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지역산업 연계 활성화 전략 마련 연구용역 최종보고회서 지적
포항공항 모습.
포항공항의 명칭을 공항마케팅을 위해 변경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북도는 한국항공대학교 등과 함께 ‘지방공항과 산업연계 및 이용방안에 대한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27일 도청에서 최종보고회를 가졌다.

도내에는 포항·울진·예천에 지역공항이 있으며, 조만간 입지가 선정될 대구경북통합신공항과 2025년 개항 예정인 울릉공항을 포함하면 경북도는 5개의 공항시설을 보유하게 된다.

현재 민항이 취항하고 있는 공항은 포항공항뿐이며, 예천은 군비행장으로, 울진비행장은 비행훈련시설로 각각 활용되고 있다.

이번 연구용역 결과 포항공항은 지난 2016년 제5차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에서 2035년 65만명 정도의 수요가 예측됐으나 KTX노선 개통 등으로 수요가 정체되고 있다.

고질적인 문제점인 결항률 개선을 위해 항행안전시설을 상향, 항공기 이·착륙시 시정확보를 위한 장애물 제거, 활주로 길이 연장 등의 개선방안이 제시됐다.

특히 공항마케팅 차원에서는 공항의 승객 유인효과를 고려해 공항이 위치한 도시와 연계 가능한 인근도시나 유명 관광지 지역명을 병기 사용하는 공항명칭 변경 방안이 제시됐다.

울릉공항은 국내 최초 도서지역 소형공항으로, 개항시 기존 해운 항공 전환수요 뿐만 아니라 신규수요 발생이 예상되며, 관련 지역 관광산업의 활성화를 기대할 수 있다.

울릉공항은 연간 53만명 규모의 여객을 처리할 수 있는 터미널과 활주로 시설이 계획돼 있으며, 개항후 내국인 관광객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현재 활주로 연장으로도 극동 러시아, 일본, 중국 등 근거리 외국인 관광객 유치가 가능하나 국제선 및 부정기 항공편 등의 활성화를 위해 활주로 길이 연장 가능성도 검토했으며, 내국인 면세점 도입, 도서지역 항공료 지원정책 등이 개선 방안으로 제시됐다.

울진비행장은 기후특성상 비행 가능일수가 상대적으로 많지 않아서 기존의 한국항공대학교 및 한국항공전문학교의 비행교육원 이외의 추가 교육기관 유치 가능성은 높지 않아 보이며, 기존 교육기관의 질적 고급화를 통한 교육생 확보가 현실적 대안으로 제시됐다.

예천공항의 재개항 가능성은 기존 여객터미널의 소유권이 지난 2005년 국방부로 이관되면서 군용시설로 리모델링 돼 현재는 여객터미널의 역할을 담당할 수 없어 민항 재취항시 여객터미널 신설을 검토해야 한다.

항공수요 측면에서도 타 교통수단의 발달, 장래 건설될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영향 등을 감안할 때 승객 유인 경쟁력을 갖추기 힘들 것으로 보이며, 소형항공 운영에 따른 항공교육, 정비훈련 등 항공훈련센터 등이 현실적 대안이 될 것으로 보인다.

강성조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다수의 공항시설을 보유한 지역의 특성을 살려 산업과 공항의 연계를 통해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전략 수립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