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상] "학교가 궁금했어요" 초1 첫 등교
[영상] "학교가 궁금했어요" 초1 첫 등교
  • 이정목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7일 19시 2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7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헤드라인>

전국 고2와 중3, 초등1~2학년, 유치원생을 대상으로 한 2차 등교개학이 27일 이뤄졌습니다. 난생처음 학교에 온 초등학교 1학년은 설렘 반 걱정 반의 표정이었습니다.

<리포트>

엄마 손을 꼭 붙잡고 교문을 들어섭니다.

이미 먼저 도착한 친구들은 이름표를 받기 위해 길게 줄을 섰습니다.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건물 출입이 제한되면서 학부모는 운동장에서 아이를 보냅니다.

학부모들은 걱정스러운 마음에 차마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습니다.

<인터뷰> 권기원 / 학부모

“코로나 19 때문에 우려스럽기도 하지만 학습도 중요하니까 그리고 선생님들이 잘 통제해 주시고 거리도 잘 지켜주시고 하시니까 조금은 마음이 놓이네요. 생애 첫 등교를 오랫동안 하지 못해서 아쉬웠는데 지금이라도 등교할 수 있어서 다행입니다”

스스로 신발을 갈아신고 선생님을 따라 손 소독도 함께 합니다.

그 사이 열화상 카메라는 등교하는 학생들의 체온을 젭니다.

모든 과정을 마치고 계단을 오르니 비로소 교실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거리두기로 인해 당분간 짝꿍은 없습니다.

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해 학교도 위생수칙을 더욱 강화했습니다.

<인터뷰> 김진희 / 안동 강남초등학교장

“아이들이 수업시간 만큼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지도하고 실외에서 아이들이 최대한 접촉하지 않도록 교사들의 통제 안에서 지도할 계획입니다.”

긴급돌봄 중단과 관련해 교육청은 대상 학생들이 중단없이 매일 돌봄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인터뷰> 임종식 / 경상북도교육감

“돌봄 대상 학생은 격일제, 1~5부제가 아니라 매일 나올 수 있도록 조치했고 오후의 일반 돌봄에 대해서는 학교에 상황에 따라서 그대로 추진하도록 했습니다”

한편 2차 등교개학일 경북·대구지역에서는 코로나 19 확진자 발생으로 등교가 미뤄진 구미 등 일부 지역을 제외한 14만 5000여 명의 학생이 오랜만에 선생님과 친구들을 만났습니다.

경북일보 이정목입니다.

 

이정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정목 기자
이정목 기자 mok@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