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음주·뺑소니 운전자 부담금 최대 1억5400만원
음주·뺑소니 운전자 부담금 최대 1억5400만원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7일 19시 3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8일 목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보험 개정 표준약관 6월 시행
6월 1일부터 음주나 뺑소니 교통사고와 관련한 운전자 부담금이 대폭 상향된다.

또, 군인의 급여가 교통사고 보상 범위에 포함되고 출퇴근 유상카풀도 자동차보험을 적용받을 수 있게 된다.

금융감독원은 이 같은 내용 등을 담은 개정 자동차보험 표준약관을 내달 1일부터 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개정 표준약관은 음주운전과 뺑소니 교통사고에 대한 운전자 부담금을 대폭 늘리는 내용을 담고 있다.

기존에는 사망사고를 내도 운전자는 부담금 400만 원만 내면 보험사가 나머지 대인·대물 보상금을 다 냈지만, 앞으로는 음주·뺑소니 사고의 경우 여기에 1억5000만 원(대인 1억 원·대물 5,000만 원)을 더 내야 할 수 있다.

즉 음주·뺑소니 사고 시 운전자 부담금이 400만 원에서 최대 1억5,400만 원으로 늘어나는 것이다.

부담금 규모는 사고 손해액 발생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운전자들이 통상 가입하는 자동차 보험은 사망기준 손해액 1억5000만원 이하인 대인과 손해액 2000만원 이하의 대물로 구성된 의무보험, 이를 초과하는 금액에 대한 임의보험으로 구성된다.

새 규정에서도 운전자들은 의무보험의 영역에서는 부담금을 400만 원(대인 300만 원·대물 100만 원)까지만 내면 된다. 다만 임의보험의 영역에서 1억5000만 원(대인 1억 원·대물 5,000만 원)까지 추가 부담금을 낼 수 있다.

일례로 음주·뺑소니 운전으로 대인 기준 2억 원의 손해가 발생했다면 의무보험 영역에서 300만 원, 임의보험 영역에서 1억5000만 원을 넘은 5,000만 원을 부담금으로 내야 한다. 총 부담금이 대인 기준 5,300만 원이 되는 것이다.

국토교통부가 음주운전 사고 부담금을 늘리는 제도 개선 방안을 추진 중이므로 사고 시 운전자의 부담금은 앞으로 이보다 더 늘어날 수 있다.

개선안은 대인의 음주운전 사고 부담금을 300만 원에서 1,000만 원으로, 대물은 100만 원에서 500만 원으로 늘리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제도 개선이 완료되면 음주 사고 시 운전자 부담금은 1억6500만 원까지 불어나게 된다.

개정 표준약관은 현재 복무 중인 군인에 대한 배상도 강화했다.

군 복무(예정)자가 교통사고로 사망한 경우 복무기간 중 예상급여(사병 복무 시 770만 원 상당)를 반영하도록 했다. 군인이 교통사고 피해를 입었을 경우 임플란트 비용도 보상한다는 내용을 약관에 반영했다.

출퇴근 시간대 유상 카풀도 자동차보험 보상 범위에 포함했다.

이는 영리를 목적으로 대가를 받고 자동차를 반복적으로 사용 중 발생한 사고는 일반 자동차 보험에서 포함하지 않는다는 기존 약관을 수정한 것이다.

다만 유상 카풀 보험 보상 범위는 탑승 시간을 기준으로 오전 7~9시와 오후 6~8시(주말 제외)로 제한했다.

표준약관 개정 시기가 내달 1일이므로 이후에 자동차보험에 가입하거나 갱신하는 운전자에 새 제도가 적용된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