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이동건-조윤희 3년 만에 파경…딸 양육권은 조윤희
이동건-조윤희 3년 만에 파경…딸 양육권은 조윤희
  • 연합
  • 승인 2020년 05월 28일 14시 5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8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주 이혼 조정 절차 마쳐"
이동건과 조윤희[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동건과 조윤희[연합뉴스 자료사진]

배우 이동건(40)과 조윤희(38)가 결혼 3년 만에 남남이 됐다.

28일 양측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2일 서울가정법원에서 이혼 조정 절차를 마무리했다.

조윤희 소속사 킹콩바이스타쉽은 “두 사람의 결혼을 축하해주시고 응원해 주신 분들께 갑작스러운 소식을 알려드리게 된 점 양해 부탁드린다. 조윤희는 앞으로도 좋은 활동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동건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또한 “이동건은 신중한 고민 끝에 이혼을 결정했다”며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게 생각하며 앞으로 배우로서 더욱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2017년 KBS 2TV 주말극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로 인연을 맺고 그해 2월 교제 사실을 인정한 데 이어 5월 혼인신고를 마쳤다는 입장을 내놨다.

슬하에는 같은 해 12월 낳은 딸이 하나 있다. 이혼 후 딸에 대한 양육권은 조윤희가 갖기로 했다고 킹콩바이스타쉽이 밝혔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