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한은 역성장 전망속 금리인하…다양한 양적완화 준비해야
한은 역성장 전망속 금리인하…다양한 양적완화 준비해야
  • 연합
  • 승인 2020년 05월 28일 16시 0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9일 금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이 28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기준금리를 0.75%에서 0.5%로 0.25% 포인트 낮췄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로 3월에 ‘빅컷’(1.25%→0.75%)으로 ‘0%대 기준금리’ 시대를 연 지 2개월 만에 추가 인하한 것이다. 금리 인하의 긍정적 효과와 부정적 효과의 크기가 교차하는 마지노선을 의미하는 ‘실효 하한’ 논란이 제기되는 가운데 한은이 금리 인하를 단행한 것은 우리를 둘러싼 글로벌 경제 상황과 각종 지표로 드러나는 코로나19의 경기 충격이 예상보다 심각하다고 생각해서다. 현재와 미래의 경제를 진단하는 한은의 시각은 올해 우리 국내총생산(GDP)이 마이너스 0.2%에 그칠 것으로 예상한 데서도 짐작된다. 한은이 역성장 전망을 한 것은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7월 그해 경제성장률을 마이너스 1.6%로 예상한 이후 11년 만에 처음이라고 한다. 더 나빠질지도 모를 때 사용하기 위해 이번에는 금리 인하 카드를 아껴둘지도 모른다는 일부의 시각에 지금 상황은 ‘시기를 재는’ 한가한 상황이 아님을 명확히 밝힌 셈이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이 경제성장 전망치를 내놓았을 당시 사람들은 며칠 뒤 있을 한은의 성장률 전망치가 어떻게 나올지 궁금해하면서도 역성장까지는 이르지 않을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한은은 KDI 전망치(0.2% 성장)보다 꽤 낮은 역성장 전망치를 내놓았다. 우리 경제의 하방 위험이 점점 커지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우선 경제 성장의 버팀목인 수출지표가 날로 악화하고 있다. 4월 수출은 작년 같은 달보다 24.3%나 감소했고 5월 10일 단위 통계도 비슷한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 더욱이 수출 의존도가 높은 중국과 미국은 4차 산업 시대 경제 패권을 노리며 끝없이 갈등하고 있다. 주요 해외시장은 위축될 대로 위축돼 당분간 회복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정부가 긴급재난지원금을 풀어 소비 수요가 반짝 늘고는 있다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지 않는 한 그야말로 잠시일 뿐이다. 재정이든 통화든 국가가 가용할 수 있는 정책수단을 써서라도 침체의 늪 속으로 가라앉는 국가 경제를 떠받쳐야 하는 상황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얼마 전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지금의 경제 위기는 전시상황과 같다며 전시재정 편성을 주문했다. 다음 달에 공개될 3차 추가경정예산안이나 내년도 예산편성안에 확장재정 원칙이 반영될 것이다. 재정과 통화정책이 공조를 이루며 위기 극복에 나서야 한다는 점에서 한은의 금리 인하는 가야 할 방향이다.

한은이 불가피하게 금리 인하를 결정했지만, 걱정이 없는 것은 아니다. 금리가 높은 상황에서 금리를 내리면 경기를 끌어올리는 긍정적인 효과가 생긴다. 하지만, 이미 ‘0%대 금리’에 들어간 상태에서 금리 인하의 약발이 얼마나 먹힐지 알 수 없다. 금리 인하의 긍정적 효과인 경기 부양 효과의 효험은 떨어지고 원화 평가절하, 외국자본 유출, 부동산 시장 자극 등의 부작용이 커질 수도 있어서다. 금리 인하의 부작용이 순작용보다 커지는 기준점인 실효 하한이 어디인지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0.25%∼0.5%로 보는 시각이 우세하다. 미국의 추가금리 인하나 우리의 물가 수준 등에 따라 조금 달라질 수 있지만, 금리 인하의 실효 하한에 거의 도달한 것 같다. 이주열 총재도 이번 인하로 실효 하한이 상당히 가까워졌다고 인정하며, 필요하면 금리 이외의 다른 수단으로도 대응할 수 있다고 밝혔다. 경제 상황이 더 나빠지더라도 금리 인하를 통한 통화정책 수단이 없어지는 셈이다. 한은은 금리 인하의 순작용과 부작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필요할 때 사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한국형 양적 완화 카드도 치밀하게 준비해야 할 것이다. 통화 당국뿐 아니라 재정 당국도 장기적으로 재정수입 확대 방안을 준비하면서 당장의 위기 극복을 위한 적극적 재정 투입을 아낄 필요가 없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