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도·영덕군·국립해양자원관, 동해안 해양생물 다양성 보존 역량 결집
경북도·영덕군·국립해양자원관, 동해안 해양생물 다양성 보존 역량 결집
  • 양승복, 최길동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8일 18시 3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9일 금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호협력 협약 체결
28일 영덕군청에서 열린 해양생물다양성 보존 등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식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황선도 국립해양생물자원관장, 이희진 영덕군수가 협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경북도와 영덕군, 국립해양자원관은 28일 영덕군청 대회의실에서 해양생물 종보전과 해양바이오산업 활성화를 위한 해양생물다양성 보존 등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서를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희진 영덕군수, 황선도 국립해양생물자원관장, 김희국 국회의원 당선인, 송명달 해양수산부 해양환경정책관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세 기관은 전 지구적인 기후 변화로 인한 해양생물 개체 수 감소에 대응하고 관련 연구·증식·복원 등을 수행하기 위해 힘을 합할 것을 다짐했다.

또 해양생물과 서식지 보호를 위한 공동사업 추진, 해양생물 확보·보전·증식을 위한 공동협력, 고품질 해양생물자원 확보를 통한 해양바이오산업 활성화 등의 구체적 협력분야를 확정했다.

이어 열린 세미나에서 강창근 광주과학기술원 교수는 ‘해양생태계 변화와 종보전’이라는 주제의 강연을 통해 수온 변화와 이에 관련된 서식생물의 생리생태 변동 및 성장-산란에 미치는 영향을 설명하고 이에 따른 종복원, 종보전, 구조치료 등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주제발표를 맡은 안용락 국립해양생물자원관 생태보전실장은 우리나라 해양보호생물 현황과 보전방안에 대한 구체적 자료를 열거하며, 해양보호생물 보호·복원을 위해 해양보호생물에 대한 과학적·제도적 관리기반 강화, 해양보호생물 서식지 관리 및 개체수 회복, 해양보호생물 관리 강화 등을 해법으로 제시했다.

또 이배근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 운영지원실장은 지난 2018년 개관한 멸종위기종복원센터의 그동안의 성과를 소개하고, 육상생물 복원사례에 발맞춰 해양생물 복원이라는 과제에 대한 훌륭한 벤치마킹 모델을 보여줬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 동해안에는 고래 등 구조치료를 수행할 대학이나 기관이 전무하다. 이번 협약을 통해 풍부한 어족자원과 다양한 해양생물종으로 유명한 동해안에 서식하고 있는 해양보호생물을 체계적으로 보호·보전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된 것 같다”며, “멸종위기에 처한 해양생물의 조사·연구·복원 등을 수행하기 위해 해양수산부와 협약을 체결한 국립해양생물자원관, 영덕군과 긴밀하게 협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최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최길동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