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한국판 블프 '대한민국 동행세일' 6월부터 2주간 개최
한국판 블프 '대한민국 동행세일' 6월부터 2주간 개최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8일 20시 3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9일 금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시장·소상공인 1000곳 이상 참여…온라인 할인 판매 지원도
주말인 16일 오후 대구 중구 서문시장이 마스크를 쓴 시민들로 발 디딜 틈 없을 만큼 북적이고 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소비 진작을 위한 대대적 특별할인행사인 ‘대한민국 동행세일’이 다음 달부터 2주간에 걸쳐 개최된다.

대기업과 중소업체 동시 할인과 비대면(언택트) 특별행사, 권역별 지역 축제형 행사, 외식·여행 연계행사 등으로 추진된다.

이번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유통업체와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덜기 위한 것으로 2,000개 안팎의 기업과 1,000곳 이상의 전통시장·소상공인이 참여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8일 대·중소 유통업계, 전통시장, 소상공인 등이 참여하는 상생 개념의 ‘대한민국 동행세일’을 오는 6월 26일부터 7월 12일까지 2주간에 걸쳐 개최한다고 밝혔다.

행사는 하반기 예정된 대표적 세일 행사인 ‘코리아세일페스타(코세페)’에 버금가는 대대적 특별할인행사로 소비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정부는 중소업체의 경우 전통시장 경품·세일 행사 등 마케팅 비용을 지원하고 온라인 할인쿠폰 발급 등을 통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온라인 최대 40% 할인 판매를 지원한다.

전국 전통시장·상점가 633곳에는 경품·세일 행사, 공연 등 마케팅 비용이 1곳 당 평균 4,000만 원씩 지원된다.

대형업체는 고효율 가전제품에 대한 환급 예산을 늘리고 품목을 확대하는 방법으로 할인행사 기획을 유도할 방침이다.

고효율 가전제품 환급 예산을 1,500억 원에서 4,500억원으로 3000억원 증액하고 환급 품목에 기존 냉장고, 김치냉장고, 에어컨 등 10개 품목 외에 의류건조기가 추가된다.

또 백화점과 대형마트의 경우 판촉 행사를 벌일 경우 판촉 비용의 50% 이상을 부담하게 돼 있는데 관련 규정을 완화할 방침이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이와 관련해 다음 달 초 별도 가이드라인을 배포할 예정이다.

농축수산 분야는 계란·오리고기 등 축산물 소비 촉진을 위해 캐릭터 인형 등의 사은품을 제공하고 할인판매와 시식회 개최를 지원할 예정이다. 지난해 대비 수출이 30% 안팎 감소한 장어 등 수산물의 경우 소비 촉진을 위해 대형마트의 상생 할인 행사 홍보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온라인 할인행사를 통해서는 최대 40% 수준의 할인판매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소상공인·중소기업의 온라인 상품 판매를 지원하는 ‘가치삽시다 플랫폼’과 ‘민간 쇼핑몰(약 10개)’, TV 홈쇼핑 등의 입점을 지원하고 온라인 할인쿠폰을 발급할 방침이다.

농축산 분야는 공영홈쇼핑 농산물 판매 프로그램 편성비 및 생산·판매자 수수료를 인하하는 방식 등으로 지원한다.

이번 행사는 외식·여행 행사와도 연계돼 추진된다.

오는 7월 초 서울 숭례문에서 행사 현장과 온라인 플랫폼을 연계한 언택트 특별행사가 개최될 예정이고 4대 권역에서는 먹거리(소상공인·외식 프랜차이즈 푸드트럭), 볼거리(공연·전시), 소비(중소기업·소상공인 특별 기획전) 등이 결합한 지역 축제형 행사가 진행된다.

현장 행사 방문· 인증 시 추첨을 통해 지역사랑 상품권 등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또 이번 행사를 한식당 할인행사인 ‘코리아고메’와 병행 추진되고 6월 20일부터 7월 19일까지 진행되는 특별여행주간과 연계되는 프로그램도 준비된다.

정부는 ‘생활 속 거리두기’ 개인·집단 방역 지침에 기반해 ‘대한민국 동행세일 안전 가이드’를 마련해 배포하고 행사장과 참여업체에 손 소독제를 비치하는 한편 주기적 소독을 할 계획이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