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한경연 "성장률 1%p 하락 땐 취업자 45만명 실직"
한경연 "성장률 1%p 하락 땐 취업자 45만명 실직"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8일 20시 3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9일 금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고용 영양 분석
경제성장률이 1%포인트 하락하면 취업자 수가 45만1000명 감소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은 28일 ‘코로나19로 인한 성장위축이 고용에 미치는 영향과 시사점 분석’ 자료에서 이같이 밝혔다.

한경연에 따르면 성장률이 1%포인트 하락하면 임금근로자 32만2000명이 줄어들고, 여기에 고용주와 자영업자까지 포함하면 모두 45만1000명의 취업자가 감소한다.

업종별 취업자 감소 규모는 서비스업이 31만7000명으로 가장 많다. 그 중에서 도소매·상품중개업이 5만9000명, 운송업이 1만8000명, 음식·숙박업이 2만5000명으로 분석됐다.

이 외에 제조업 8만 명, 건설업 2만9000명 취업자 감소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됐다.

한경연은 또, 금융위기 후 성장률이 고용에 미치는 영향이 점점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성장률 1%포인트 상승이 실업률에 미치는 효과는 외환위기 직후인 1999년 말에는 -0.26%포인트였다가 금융위기 때인 2008년에는 -0.07%포인트로 떨어졌다.

이후 작년 4분기에는 -0.23%포인트까지 올라섰다.

한경연은 “‘고용 없는 성장’이라며 성장이 고용에 미치는 영향을 과소평가하는 일부 시각과는 배치되는 결과“”라고 말했다.

한경연은 경기침체 시 실업률 상승 폭이 경기상승 시 실업률 하락 폭의 2배가 넘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기침체가 대형 일자리 참사로 연결될 수 있고, 회복이 쉽지 않을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한경연은 코로나19로 인해 생산기반 잠식과 일자리 감소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법인세율 등 기업세제를 해외 추세에 맞게 바꾸고 연구개발(R&D)과 설비투자에 관한 소득·세액공제를 확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비대면 신산업 출현과 발전을 촉진하기 위해 규제개혁을 가속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코로나19 이후 일자리가 빨리 늘어나도록 고용 유연성을 높여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파견·탄력근무제를 확대하고 주 52시간제를 한시적으로라도 완화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