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칠곡호국평화기념관 ‘6·25전쟁과 무공훈장-가슴에 단 명예’ 기획전
칠곡호국평화기념관 ‘6·25전쟁과 무공훈장-가슴에 단 명예’ 기획전
  • 박태정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31일 17시 4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1일 월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2일~11월 29일 기념관 내 지하 1층 중앙홀
6·25전쟁과 무공훈장 ‘가슴에 단 명예’ 포스터.
칠곡호국평화기념관은 지난 28일 재개관을 맞아 6·25전쟁 70주년 기념으로 ‘6·25전쟁과 무공훈장-가슴에 단 명예’ 기획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6·25전쟁과 무공훈장-가슴에 단 명예’ 기획전은 6·25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이해 6월 2일부터 11월 29일까지 기념관 내 지하 1층 중앙홀에서 운영되며, 단체관람과 시간대별 입장인원을 제한하는 등 철저한 방역관리를 통해 진행한다.

이번 기획전은 6·25전쟁을 중심으로 대한민국 무공훈장을 소개하고 그 의미를 되새겨 보고자 하는 목적에서 전쟁기념관의 전쟁·군사박물관 협력망 사업의 일환으로 자료를 제공받아 기획됐다.

전시내용은 대한민국 무공훈장의 역사와 제식 구성, 6·25전쟁 기간 중 무공훈장을 받은 인물, 무공훈장 수여의 숨은 이야기 등이다.

또 6·25전쟁 당시 수여된 훈장 실물이 전시될 예정이다.

이밖에도 낙동강방어선전투에서 무훈을 남겼던 국군의 주요 인물들에 대해 재조명해보는 코너도 마련된다.

전시에 대한 별도 관람료는 없으며, 연계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기념관 체험실에서는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무공훈장 입체퍼즐 만들기’프로그램이 진행되며, 4D 입체영상관에서는 입체영상-‘빛바랜 훈장과 주먹밥’이 6월 한 달 동안 무료로 상영된다.

6월부터 관람객에게 보다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기념관 내 4D입체영상관에서 신규 입체영상 -‘메모리’를 추가 상영한다.

메모리는 6·25전쟁 중 가장 처절했던 전투로 손꼽히는 장진호전투에서 유엔군 의무병이 피란민 어린이를 구출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는 3D입체영상으로 관람료는 무료다.

4D 입체영상관은 단체관람은 접수하지 않으며 관람인원은 시간대별 사전예약 23명으로 제한해 운영한다.

경상북도에서 추진하는 ‘경북관광 그랜드 세일’ 참여를 통해 6, 7월 두달간 입장료 50% 할인을 추진할 예정이다.

기념관은 지난 2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임시 휴관에 들어갔으며 코로나19 방역체계의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에 따라 지난 14일 부분 개관했다.

이번 재개관에 맞추어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관광객 유치를 위해 기획전시, 신규 입체영상 무료상영, 입장료 50%할인 등을 통해 지역민들에게 생활방역체계 전환 이후의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문화생활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차영식 칠곡군 시설관리사업소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관람객의 지적·문화적 욕구를 충족할 기회인 만큼 많은 관심과 관람을 바란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6·25전쟁 참전용사들의 고귀한 희생과 무공훈장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태정 기자
박태정 기자 ahtyn@kyongbuk.com

칠곡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