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코로나 실업자 될까 '전전긍긍'…직장인 76% "회사 사정 등으로 퇴사 할 수 있다"
코로나 실업자 될까 '전전긍긍'…직장인 76% "회사 사정 등으로 퇴사 할 수 있다"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31일 20시 2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1일 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잡코리아 조사…판매·서비스직 불안감 가장 높아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침체로 취업난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피해를 많이 입은 판매·서비스직 직장인들의 경우 구조조정 불안감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취업 성공 1위 플랫폼, 잡코리아(대표 윤병준)에 따르면 30~40대 남녀 직장인 2385명을 대상으로 ‘퇴사 불안감 현황’에 대해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먼저 ‘최근 회사의 사정 등으로 인해서 급작스럽게 퇴사를 할 수도 있다’는 질문을 한 결과 무려 76.4%가 ‘그렇다’고 답했다.

반면‘아니다’는 답변은 23.6%에 그쳤다.

특히 급작스러운 퇴사에 대한 불안감은 여성직장인들이 77.4%로, 남성직장인 74.9%에 비해 3.5%p 높게 조사됐다.

근무하는 기업별로는 중소기업 근무자가 78.6%로 가장 높았고, 외국계기업(72.3%)·대기업(71.7%)·공기업(64.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직종별로는 상대적으로 코로나19 여파를 많이 받는 판매·서비스직이 81.0%에 달했으며, △기획·마케팅·홍보직(80.9%) △인사·재무·총무직(80.8%) 등도 80%를 훌쩍 넘었다.

이 외에 △영업직(76.5%) △생산·현장직(75.2%) △IT·연구개발직(71.9%)도 상대적으로 높았다. 순이었다.

반면 △전문직(68.2%) △의료·보건 관련직(64.9%) 근무 직장인들은 타 직종에 비해 상대적으로 퇴사불안감이 낮게 나타났다.

급작스러운 퇴사 불안감을 느끼는 이유에 대한 질문에서는 ‘최근 기업경영 환경이 어렵다’는 답이 62.0%(복수응답)이 압도적 1위에 올랐다.

이 외에 △지금 하고 있는 일이 나 아니어도 대체 가능할 것 같아서(29.7%) △특별한 기술이나 전문성이 없는 것 같아서(23.8%) △나이나 직급으로 볼 때 퇴사 순서인 것 같아서(20.9%) 등의 답이 이어졌다.

급작스런 퇴사를 해야할 경우 계획에 대한 질문에서는 ‘창업 보다는 다른 회사로 이직을 준비하겠다’는 답이 55.8%로 절반을 훌쩍 넘었으며, △전문 기술을 배우겠다(19.4%) △창업준비를 하겠다(14.5%) 등의 계획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퇴사 불안감을 느낀 적이 없다고 답한 직장인들은 그 이유로 △스스로 회사에 꼭 필요한 인재라는 자부심이 있기 때문이라는 응답이 41.3%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직급이 낮기 때문(26.4%) △특정 기술 및 전문성을 갖추고 있어서(24.8%) △현재 연봉이 별로 높지 않아서(13.7%) △평소 상사와 사이가 돈독하기 때문(7.8%)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한편 직장인들이 스스로 생각하는 현실적으로 가능한 퇴직 연령으로는 평균 53.7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