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교육청, 교사·학생 안전 최우선…직업계고 실습실 환경개선
경북교육청, 교사·학생 안전 최우선…직업계고 실습실 환경개선
  • 정형기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1일 07시 1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1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사와 학생의 안전을 위해 경북교육청 관계자들이 실습실 안전 점검을 하고 있다.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교사와 학생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컴퓨터 교체와 실습실 환경개선비로 14억7900만 원을 지원한다고 31일 밝혔다.

직업계고등학교는 17개 교과군에 따라 다양한 실습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실습실은 산업현장과 비슷한 여건으로 학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실습실 환경개선을 위해 단위학교는 외부 안전점검 전문기관에 의뢰해 실습실 안전점검을 받는다.

안전점검 시 학교 안전점검 담당자와 실습실 책임교사가 동참해 시설·설비 전반에 대한 점검과 작업순서에 의한 합리적인 동선, 실습 중 불편사항, 책임교사의 실습실 관리 편의성 등을 고려해 문제점을 찾아 개선책을 마련한다.

안전점검이 끝난 후, 학교 담당자와 외부 전문가는 점검 결과를 공유하고, 학교 자체 보완 사항과 경북교육청에 지원 요청 할 사항을 구분해 점검결과서를 작성·제출하고, 경북교육청은 점검결과 개선 사항에 대해 지원한다.

또 코로나19로 개인 위생관리를 철저히 하기 위해 그동안 공용으로 사용해 왔던 안전보호장구의 개별 지급으로 학생 스스로 개인용품을 관리하도록 했고, 실습실에 사용해야 할 소독용품 등을 추가 지급할 예정이다.

임종식 교육감은 “직업교육의 특성상 실습교육이 많으므로 교사와 학생들의 건강과 안전에 대해 더 세심한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학생들이 실습교육 중 유해한 환경에 노출되지 않도록 면밀한 관찰을 통해 안전을 최우선으로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형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형기 기자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