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울릉군, 어촌 뉴딜 300사업 본격 추진...1차 전문가 현장자문 진행
울릉군, 어촌 뉴딜 300사업 본격 추진...1차 전문가 현장자문 진행
  • 박재형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1일 16시 5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2일 화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릉군은 어촌뉴딜 300사업의 지역적 특수성을 살린 해양 관광 명소로 개발하기 위해 지난 27일부터 이틀간 어촌뉴딜사업 1차 전문가 현장자문을 실시했다.울릉군 제공.
울릉군이 어촌 뉴딜 300사업의 본격추진으로 수려한 해양경관을 바탕으로 청정바다의 맛과 멋이 즐비한 해양 관광 명소로 발돋움한다.

울릉군은 서면 태하항, 북면 웅포항 2개소로 계획한 총 사업비 182억 8000만원 규모의 어촌뉴딜사업을 지역적 특수성을 살린 해양 관광 명소로 개발하기 위해 지난 27일부터 이틀간 어촌뉴딜사업 1차 전문가 현장자문을 실시했다.

이번 현장자문은 총괄조정가, 해양수산부 자문위원, 지자체 담당공무원, 지역주민, 용역사 등이 참여해 내실 있는 사업계획을 도출하기 위해 진행됐다.

앞서 수립된 예비계획을 바탕으로 지속적인 현장자문을 통해 내용을 고도화 한 이후 올해 하반기에 경상북도와 해양수산부의 협의를 거쳐 사업 기본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며, 공통사업, 특화사업, 주민역량 강화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먼저, 서면 태하항 일대는 “역사 생태 놀이터”를 비젼으로 89억 5000만원을 투입하여 해양심층수 체험센터, 어항시설 정비, 황토구미 로드조성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93억 3000만원의 사업비가 들어갈 웅포항은 ‘울릉도 바다와 함께 배우고, 즐기고, 느끼고, 체험하는 바다학습장’을 비젼으로 정하고 친수레저 해양체험공간 조성, 어항시설 정비, 소득기반사업, 주민역량 강화사업 등이 추진된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이번 현장자문을 시작으로 어촌 뉴딜사업이 본격 추진되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어 주기를 기대하면서, 울릉도의 아름다운 어촌마을이 한층 더 빛나는 해양 관광명소로 발돋움하고, 연차별로 사업대상을 확대하여 군내 모든 어촌이 특화된 해양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재형 기자
박재형 기자 jhp@kyongbuk.com

울릉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