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양군보건소, 다중이용시설 레지오넬라균 검사 실시
영양군보건소, 다중이용시설 레지오넬라균 검사 실시
  • 정형기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1일 17시 1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2일 화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양군보건소가 다중이용시설에 레지오넬라균 검사를 위한 채취를 하고 있는 모습
영양군보건소는 지난 29일 다중이용시설 8개소(요양시설2, 대중목욕장2, 모텔4)를 대상으로 레지오넬라균 검사를 실시했다고 1일 밝혔다.

늦여름과 초가을 사이 주로 발생하는 레지오넬라증은 냉각탑, 건물의 샤워기, 수도꼭지 등의 에어로졸 발생시설에서 감염을 일으키는 제3급 법정감염병이다.

주로 발열, 마른 기침, 인후통 등 가벼운 증상을 유발하지만, 만성 폐 질환자나 흡연자의 경우 심하면 폐렴까지 이어지는 경우도 있어 세심한 주의가 필요한 만큼 영양군보건소는 기준치 이상의 균이 검출되면 시설을 대상으로 청소 및 소독 조치할 예정이며, 이후 재검사를 비롯한 지속적인 시설 위생 지도를 실시할 방침이다.

장여진 보건소장은 “예방을 위해서는 균 증식 억제를 위해 다중이용시설의 급수시설, 냉각탑수, 샤워기 등의 청소와 소독을 주기적으로 시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정형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형기 기자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