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 죽장 자호천·금호강 대표 담수 생물 자료집 발간
포항 죽장 자호천·금호강 대표 담수 생물 자료집 발간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1일 18시 1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2일 화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자호천·금호강 조사 지점(붉은색) 및 생물종 목록. 환경부 제공
낙동강권역인 경북 포항 죽장 자호천과 금호강의 대표 담수 생물 자료집이 발간됐다.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낙동강 권역 자호천과 금호강에 사는 대표 담수 생물인 ‘저서성 대형 무척추동물’의 정보를 모아놓은 ‘낙동강 생물길 3-자호천·금호강’을 발간했다고 1일 밝혔다.

저서성 대형 무척추동물은 물달팽이나 거머리처럼 하천이나 호수 밑바닥 등에 서식하는 생물 중 눈으로 구별할 수 있고 척추가 없는 동물을 말한다.

자호천은 경북 포항시 죽장면에서 발원해 금호강에 합류하고, 금호강은 경산시와 영천시, 대구광역시 등을 지나 낙동강 본류로 흘러 들어간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연구진이 2018년부터 최근까지 자호천 9개 지점과 금호강 4개 지점에서 저서성 대형 무척추동물의 현황을 조사한 결과 총 145종이 서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이 사는 지점은 자호천 9번째 지점인 경북 영천시 조교동 단포교로, 네점하루살이와 꼬마줄날도래 등 총 54종이 확인됐다. 반대로 가장 적게 사는 지점은 금호강 4번째 지점인 대구광역시 서구 팔달교로, 깔따구류와 민물넙적거머리 등 29종이 확인됐다.

이번 자료집에는 대칭이, 큰논우렁이, 노란측범잠자리 등 13종의 사진과 서식지 위치, 그리고 자호천과 금호강 유역에 서식하는 개똥쑥, 산토끼꽃, 비수리 등 식물 13종의 정보도 포함돼 있다.

이 자료집은 2일부터 전국 도서관 및 관련 연구기관 등에 일괄 배포된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다양성연구팀(054-530-0831)으로 신청하면 무료로 받아 볼 수 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