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과수화상병 확산 '초비상'…영주서도 의심신고
과수화상병 확산 '초비상'…영주서도 의심신고
  • 이상만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1일 17시 3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2일 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위기경보 '경계'로 격상
과수화상병 관련사진.경북일보DB
농촌진흥청이 과수화상병 위기 경보를 ‘주의’에서 ‘경계’ 단계로 상향 조정했다.

1일 농진청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총 87개 농장에서 과수화상병 확진판정이 나왔다. 충주 67곳, 안성 10곳, 제천 7곳, 음성·천안·익산 각 1곳이며 경북 영주에서도 의심 신고가 들어와 강력한 방제 조치가 필요한 것으로 당국은 판단하고 있다.

과수화상병은 금지 병해충에 의한 세균병으로 주로 사과나 배 등 장미과 식물에서 나타난다. 감염될 경우 잎과 꽃, 가지, 줄기, 과일 등이 마치 불에 탄 것처럼 붉은 갈색 또는 검은색으로 변하며 말라 죽는다. 이 병은 주로 5∼6월에 발생하는데 최근 비가 내리고 발병이 쉬운 온도(25∼27℃) 조건이 조성되면서 예년보다 발생 건수가 늘었다.

이에 따라 농진청은 지난달 25일 위기 경보 단계를 ‘관심’에서 ‘주의’로 올린 지 일주일 만에 ‘주의’에서 ‘경계’로 다시 격상했다.

위기 단계가 상향조정됨에 따라 발생 시·군 중심으로 운영되던 과수화상병 대책상황실은 각 도(제주 제외)와 사과·배 주산지, 발생 인접 시·군으로 확대해 설치한다.

대책상황실에서는 투입 가능한 인력을 총동원해 과수화상병 확산을 막기 위한 긴급예찰과 매몰 지원, 사후관리 등 공적 방제를 추진한다.

집중발생지역은 중앙에서 전문가를 파견해 현장 조사를 추진하고 농식품부, 검역본부(역학조사), 지방자치단체, 농협 등 관련 기관 간 협력체계를 강화한다.

현재 상황이 가장 심각한 충주지역은 전문인력 68명을 투입해 사과·배 전체 농장에 대한 조사를 추진 중이다.

지난달 27∼29일 3개 읍·면 569개 농장 243㏊를 대상으로 1차 조사한 결과 54개 농장에서 의심 증상이 확인됐고 오는 5일까지는 농가의 협조를 얻어 충주지역 전체 농장을 조사할 계획이다.

의심 신고가 들어 온 경북의 사과 주산지인 영주·문경· 예천·봉화 등의 농장에도 지난달 30일부터 31명을 투입해 인근 지역을 정밀 검사를 실시해 1곳에서 양성이 나왔다. 다행히 과수 검은 가지 마른 병으로 밝혀졌다. 의심 지역 2곳도 발견돼 농업진흥청에 검사를 의뢰해 놓은 상태다. 빠르면 이번 주 결과가 나올 전망이다.

처음 과수화상병이 발생한 익산 외에도 오는 8일부터 19일까지 특별관리구역(9개 시·군) 등 전국의 사과와 배 농장을 예찰할 계획이다.

사과와 배 주산지 중 과수화상병 확진 사례가 아직 안 나온 경북과 전남 등은 ‘청정지역 유지’에 초점을 두고 선제 방역을 추진한다.

과수화상병은 세균성 병으로 조기발견이 어렵고 아직 치료제가 나오지 않았다.

농진청은 현재 나무 주사를 통해 항생제를 투입해 치료하는 방법과 세균을 잡아먹는 바이러스인 박테리오파지를 통한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경북도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상시적인 예찰 활동과 농가들의 의심 신고에 즉각 출동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며“의심이 들 경우 지역 지자체나 경북도 기술원으로 연락하면 된다”고 전했다.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상만 기자
이상만 기자 smlee@kyongbuk.com

경북도청, 경북지방경찰청, 안동, 예천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