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시, 해삼종자 51만 마리 방류…어업인 소득증대 기대
포항시, 해삼종자 51만 마리 방류…어업인 소득증대 기대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1일 18시 4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2일 화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가 1일 어업생산력 증대를 통한 어업인 소득증대 도모를 위해 수산종자 매입 방류사업비 약 2억1700만원을 투입해 고부가 정착성 품종인 해삼종자 약 51만 마리를 구입해 어장관리가 우수하고 해삼 성장에 적합한 지역 어촌계 12개소에 방류했다.

포항시가 1일 고부가 정착성 품종인 해삼종자 약 51만 마리를 구입해 어장관리가 우수하고 해삼 성장에 적합한 지역 어촌계 12개소에 방류했다.

어업생산력 증대를 통한 어업인 소득증대 도모를 위해 수산종자 매입 방류사업비 약 2억1700만 원을 투입했다.

포항시는 방류 전 해삼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사전에 어촌계 마을어장에서 불가사리 등 해적 생물 구제작업을 실시했으며, 국립수산과학원의 수산생물 전염병검사를 통과한 우량종자를 매입했다.
 

포항시가 1일 어업생산력 증대를 통한 어업인 소득증대 도모를 위해 수산종자 매입 방류사업비 약 2억1700만원을 투입해 고부가 정착성 품종인 해삼종자 약 51만 마리를 구입해 어장관리가 우수하고 해삼 성장에 적합한 지역 어촌계 12개소에 방류했다.

이날 방류는 평균 2g 이상의 해삼으로 어촌계에 소속된 해녀 및 잠수부가 직접 잠수하여 해저 먹이가 풍부한 곳에 안전하게 안착시켜 해삼이 잘 적응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했으며, 방류한 해삼은 이동성이 적고 생존율이 높아 방류 후 1~2년이면 상품화가 가능해 어업인 소득증대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포항시가 1일 어업생산력 증대를 통한 어업인 소득증대 도모를 위해 수산종자 매입 방류사업비 약 2억1700만원을 투입해 고부가 정착성 품종인 해삼종자 약 51만 마리를 구입해 어장관리가 우수하고 해삼 성장에 적합한 지역 어촌계 12개소에 방류했다.

정종영 포항시 수산진흥과장은 “이번 방류를 통해 풍요로운 마을어장 조성 및 어업인 소득증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며, 앞으로도 고부가가치 품종을 지속적으로 방류해 수산자원회복과 어업 경쟁력을 강화 시키겠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