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디지털+그린'에 76조 투입 '한국판 뉴딜' 밑그림 나왔다
'디지털+그린'에 76조 투입 '한국판 뉴딜' 밑그림 나왔다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1일 21시 2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2일 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까지 지속 가능한 일자리 55만개 창출
대통령 주재 경제회의서 '하반기정책방향' 확정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에서 제6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연합
정부가 한국판 뉴딜에 앞으로 5년간 76조 원을 쏟아붓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위기를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시대 성장동력을 찾기 위해서다.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AI) 생태계를 파격적으로 키우고, 초·중·고 교실에 와이파이를 설치하는 등 원격교육과 비대면 의료 인프라를 구축하는 한편, 낡은 공공임대주택 등 인프라를 녹색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지속 가능한 일자리 55만 개를 만드는 것이 2022년까지의 목표다.

정부는 1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확정·시행하기로 했다.

정부는 고용 안전망 강화의 토대 위에 디지털과 그린 등 2개 축을 중심으로 한 ‘한국판 뉴딜’에 2025년까지 76조 원을 대대적으로 투입할 계획이다.

현 정부 임기인 2022년까지는 디지털 뉴딜에 13조4000억 원, 그린뉴딜에 12조9000억 원을, 고용 안전망 강화에 5조 원 등 31조3000억 원을 투입해 55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디지털 뉴딜에는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공공데이터 개방, 국가망 5G 전환, 5G·AI 융합, AI·소프트웨어 인재 양성 등 2022년까지 가장 많은 6조5000억 원을 투입해 일자리 22만2000개를 만든다.

모든 초·중·고 교실에 와이파이를 구축하고 일부 학교에 구형 노트북을 교체하고, 태블릿PC를 제공하는 등 디지털 기반 교육 인프라를 만들고, 현행법 틀 내에서 비대면 의료 인프라도 보강한다.

건강 취약계층과 만성질환자, 취약고령층 등 42만 명을 대상으로 모바일 기기와 웨어러블을 보급해 보건소와 동네 의원을 중심으로 비대면 디지털 건강관리시스템을 만드는 것이다.

공공시설에서는 와이파이를 항상 쓸 수 있고, 도서·벽지에도 초고속 인터넷망이 깔린다. 주민센터와 보건소 등 공공장소 4만1000곳에 고성능 와이파이를 설치하고, 낡은 와이파이 1만8000개를 교체·고도화하는 한편, 도서·벽지 등 농어촌 마을 1300곳에 초고속 인터넷망을 보급한다.

이른바 ‘그린 뉴딜’에는 전국의 낡은 공공임대주택 18만6000채와 어린이집, 보건소 등에 고효율 단열재를 설치하고 환기시스템을 보강하는 그린리모델링을 해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국립 유·초·중·고를 태양광 발전이 가능한 그린스마트학교로 전환하는 내용이 담겼다.

또 전국 상수도 관리체계를 스마트 관리체계로 전환하고 아파트 500만 호에 양방향 통신이 가능한 지능형 전력계량기인 스마트 전력망을 까는 등 에너지 관리 효율화를 위한 스마트그리드를 구축한다.

한국형 실업부조제도인 국민취업지원제도 전면 도입에 2022년까지 2조 원을 투입하고, 예술인과 특수형태 근로종사자의 고용보험 가입에 따른 구직급여로 8,000억 원을 책정하는 등 고용 안전망도 강화한다.

7월부터 승용차를 살 때 부과되는 개소세 인하 폭이 70%에서 30%로 축소되지만 100만 원 이내였던 한도는 없어져 출고가 6700만 원 이상인 차를 사면 추가 인하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된다.

8월부터 코로나19 피해업종에서 쓰면 기존의 5배 수준으로 확대됐던 신용카드 사용액 소득공제율이 원상 복귀되지만, 연간 카드사용액 공제 한도는 올린다.

현재 연간 카드사용액 공제 한도는 총급여 7,000만 원 이하는 300만 원, 7000만∼1억2000만 원은 250만 원, 1억2000만 원 초과는 200만 원이다.

또 경제활동인구(2773만 명)의 절반을 넘어서는 1,618만 명에 1인당 1만 원 꼴로 숙박·관광·공연·영화·전시·체육·외식·농수산물 등 8종의 할인쿠폰을 지급, 지급액의 5배 이상으로 소비를 끌어낸다는 계획이다.

에너지 고효율 TV, 냉장고, 공기청정기, 에어컨, 전기밥솥, 세탁기를 사면 30만 원 한도 내에서 구매금액의 10%를 할인해주는 사업의 규모는 1500억 원에서 4,500억 원으로 확대된다. 소진 시까지였던 할인 혜택이 연말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이며, 의류건조기가 대상에 추가됐다.

이 외에도 기업들이 대대적인 설비투자에 나설 수 있도록 설비투자 세액공제제도를 기존 10개에서 1개로 단순화하고 세액공제 적용 범위도 대폭 확대한다. 특히 직전 3년 평균보다 투자를 늘리면 증가분에 추가 세액공제를 신설한다.

또, 해외공장을 국내로 유턴시키는 리쇼어링(Reshoring·해외공장 국내복귀)에 대한 세제·입지·보조금 지원도 대대적으로 확대한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