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시, 흥해 해안가 멸종위기 쇠제비갈매기 보호 나서
포항시, 흥해 해안가 멸종위기 쇠제비갈매기 보호 나서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2일 09시 0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2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가 해안가 쇠제비갈매기 서식지 주변에 보호안내 표지판을 설치하고 있다.
포항시가 세계자연보전연맹 멸종위기 관심 대상인 쇠제비갈매기 보호에 나섰다.

시는 쇠제비갈매기 흥해읍 해안가에 알을 부화해 번식을 하고 있으나, 새끼가 멀리 가지 않도록 줄로 다리를 묶어 사진을 찍는 일부 몰지각한 사진작가 동호인들과 서식지를 파괴하는 무질서한 산악오토바이 이용자 등의 행위 차단을 통해 쇠제비갈매기 보호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쇠제비갈매기는 모래나 자갈밭에 둥지를 틀고 7월께 남쪽으로 이동하는 여름 철새로, 해마다 흥해읍 해안가에서 15여 마리가 알을 품고 부화해 이소 준비를 한다.

이에 포항시는 대구교육해양수련원의 협조로 해안가로 나가는 펜스를 일체 통제하고, 해안가 서식지 주변에 쇠제비갈매기 보호안내 현수막 2개소와 표지판 2개소를 설치하는 등 서식지 생태계 보호를 위한 홍보를 하고 있다.

포항시 신구중 환경정책과장은 “지속가능발전협의회와 함께 서식지 주변 보호를 위한 생태계 보호 감시활동 등 대책 강구와 사진작가 동호회의 무변별한 촬영 금지 요청, 산악오토바이 동호회의 해안가 진입 금지 요청과 더불어 주민홍보 등으로 쇠제비갈매기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