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도의회 감염병대책특위, '코로나 최전방' 김천의료원 의료진 격려
경북도의회 감염병대책특위, '코로나 최전방' 김천의료원 의료진 격려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2일 17시 4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3일 수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의회 감염병대책특별위 위원들이 2일 김천의료원을 찾아 코로나19 대응에 힘쓴 의료진들의 노고를 격려한 뒤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경북도의회 감염병대책특별위원회는 2일 감염병 전담병원인 김천의료원을 방문, 코로나19 대응에 힘쓴 의료진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애로·건의사항을 청취했다.

위원들은 이날 의료원 내 선별진료소 등 코로나19 치료 및 방역의 일선 현장을 일일이 둘러보며 관계자들로부터 설명을 듣고, 현장에서 바로 특위위원들과 의료진들 간 이야기를 나눠보는 시간도 가졌다.

이어 열린 간담회에서 박미경 (안동) 부위원장은 “코로나19가 소강 국면인 것은 현장 의료진 덕분인데 그만큼의 처우개선과 관심이 반드시 뒤따라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김희수(포항) 의원은 “이동형 음압기 소음문제 등 일부 문제를 개선해 코로나19 재유행 등을 대비한 사후관리를 철저를 기해야 할 것이다. 또 현실적으로 일반병동 배치도 적극 검토해 볼 필요가 있을 것이다”고 주장했다.

오세혁(경산) 의원은 “다른 의료원도 같은 고충이 있을 것인데, 특히 인력, 적자문제 등은 중앙에 적극 건의해 속히 국비지원이 되도록 해야 할 것이다”고 했다.

남영숙(상주) 위원장은 “공공의료 종사자들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코로나19 사태가 다소 진정 국면이지만 순간 방심으로 인해 그간의 방역성과들이 물거품 되는 일이 없도록 긴장의 끈을 놓아서는 안 될 것”이라며 “도의회에서는 보건당국과 협의해 코로나19가 종식돼 도민들이 일상으로 복귀하는 날까지 계속해서 모든 역량을 집중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