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 남구서 철거 중이던 건물 옥상 간판 추락 사고…300가구 정전
포항 남구서 철거 중이던 건물 옥상 간판 추락 사고…300가구 정전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2일 17시 5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2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오후 4시 18분께 포항시 남구의 한 건물 옥상에서 철거 중이던 간판이 추락했다. 독자제공

건물 옥상에 철거 중이던 간판이 떨어지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2일 오후 4시 18분께 포항시 남구 한 건물 옥상에서 간판 제거를 위한 작업을 하던 중 간판이 그대로 추락했다.

인근에 왕복 8차선 도로가 있어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으나 다행히 큰 피해는 없었다.

다만, 간판이 떨어지면서 전선을 쳐 단선돼 인근 지역 300가구가량이 정전됐다.

이날 오후 5시 현재까지 단선구간은 복구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