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안전하고 깨끗하게"…동해안 노후 항만시설 개선 착착
"안전하고 깨끗하게"…동해안 노후 항만시설 개선 착착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2일 20시 5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3일 수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환동해지역본부, 강구항 항만시설물 유지보수 확대 등 사업 추진
경북도청사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는 지난 2018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지방관리 연안항 개발사업과 연계해 올해에도 노후 된 항만시설물을 개선하는 안전한 항만 조성사업을 다양하게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강구항과 구룡포항이 지방관리 연안항으로 지정돼 어획물 위판은 물론 동해안 어업 전진기지로서의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으나 대부분의 시설물이 30년~50년을 경과하는 등 열악한 항만시설물에 대한 시설개선 문제가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에 따라 경북도는 각종 항만개발사업과 별도로 항만시설물의 안전확보와 기능개선을 위해 지난해 14억원의 국비를 투입해 강구항 북방파제 보수공사 등을 추진한데 이어 올해는 20억원의 국비를 확보해 항만시설물 유지보수 사업을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강구항 선박 입출항 문제해결을 위해 매년 부분별 소규모의 준설사업만을 실시했으나 올해는 1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항내 전반적인 준설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 강구면 오포리에 위치한 유류저장시설의 기초 보강공사를 추진해 위험시설물에 대한 안전을 확보할 계획이다.

구룡포항은 최근 급격하게 늘어나는 관광수요에 대비하고 야간 안전사고 예방 및 항만 환경개선을 위해 지난해 항만 내 가로등 47개소에 대한 신설 및 교체공사를 완료했고, 올해는 활어위판장 주변의 노후된 콘크리트 포장 보수와 방파제 정밀안전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김두한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노후된 항만시설물의 기능유지는 곧 이용자의 안전과 직결된 문제인 만큼 체계적인 유지관리 계획을 수립하고 우선순위를 정해 지속적으로 보수·보강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