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교육청, 국립중앙도서관 '도서관 빅데이터 구축' 수행기관 선정
경북교육청, 국립중앙도서관 '도서관 빅데이터 구축' 수행기관 선정
  • 정형기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3일 10시 0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3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서관 빅테이터 구축 전국 참여도서관 현황.
경북교육청은 경상북도교육청공공도서관 27곳과 경상북도교육청연수원, 경상북도교육청문화원이 국립중앙도서관 공모사업인 ‘2020년 도서관 빅데이터 분석·활용 시스템 운영 사업’ 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도서관 빅데이터 분석·활용 시스템 운영 사업’은 도서관 데이터의 체계적 수집·분석을 통해 보다 나은 도서관 운영과 맞춤형 이용자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매년 국립중앙도서관에서 실시하며 이번에 선정된 도서관은 전국 149개이다.

국립중앙도서관이 전액 구축비용을 지원하며, 수집하는 회원데이터는 개인정보보호법에서 정한 바에 따라 특정인을 식별할 수 없도록 암호화하기 때문에 개인정보누출의 위험은 없다.

경북교육청은 이 사업을 통해 도서관의 회원, 장서, 대출 등 도서관 내부 데이터와 온라인 데이터, 공공 데이터를 활용해 △수요에 맞는 장서개발 △생애주기별 맞춤형 프로그램 개발 △이용자 맞춤형 서비스 제공 등 오는 8월부터 도서관 정책결정에 활용한다.

임종식 교육감은 “이번 사업을 통해 그동안 축적한 데이터에서 새로운 가치를 찾고, 분석된 자료를 통해 도민에게 보다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정형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형기 기자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