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청도군서 70대 할머니 라면 먹다 기도 막혀 숨져
청도군서 70대 할머니 라면 먹다 기도 막혀 숨져
  • 장재기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3일 11시 5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3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도경찰서
청도군에서 70대 할머니가 라면을 먹던 중 기도가 막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청도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7시 48분께 청도군 운문면 한 가정집에서 A할머니(79)가 손녀 등과 함께 라면을 먹던 중 기도가 막혀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숨진 A씨가 호흡곤란을 호소하자 손녀가 119상황실로 신고해 출동했으나 119구급대가 도착했을 때는 이미 호흡과 맥박이 없는 상태였다. A씨는 경산지역 한 병원으로 이송돼 기도폐쇄 질식사 판정을 받았다.

A씨는 평소 치매 등 기저질환을 앓았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가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인을 조사 중이다.

장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장재기 기자
장재기 기자 jjk@kyongbuk.com

청도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