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유산, 당뇨병과 관계있다"
"유산, 당뇨병과 관계있다"
  • 연합
  • 승인 2020년 06월 03일 16시 2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4일 목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산[출처: 삼성서울병원]]. 연합

유산이 2형(성인) 당뇨병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덴마크 코펜하겐 대학병원 습관성 유산 치료실의 피아 에게루프 박사 연구팀은 유산이 잦을수록 당뇨병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미국의 뉴욕타임스 인터넷판이 2일 보도했다.

임신 후 당뇨병이 발생한 2만4천774명과 당뇨병이 발생하지 않은 24만7천74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유산 경험이 한 번 있는 여성은 당뇨병 위험이 18%, 두 번 있는 여성은 38%, 3번 이상 있는 여성은 71%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만, 임신성 당뇨 병력 등 당뇨병 위험을 높이는 다른 위험요인들을 고려했지만, 이 결과에는 변함이 없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유산과 당뇨병 사이에 연관이 있는 이유는 알 수 없으나 유산과 당뇨병 위험을 모두 높이는 유전적 배경이 동일하거나 아니면 당뇨병으로 이어지는 전 당뇨(pre-diabetes)가 당뇨병과 유산의 공동 위험요인일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유럽 당뇨병 연구협회(EASD: European Association for Study of Diabetes) 학술지 ‘당뇨병학’(Diabetologia) 온라인판에 실렸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