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주시, 해수욕장 내 야간조명타워 설치…안전한 밤바다 조성
경주시, 해수욕장 내 야간조명타워 설치…안전한 밤바다 조성
  • 황기환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3일 17시 0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4일 목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는 지역 해수욕장에 야간조명타워를 설치해 안전한 밤바다를 조성했다. 사진은 감포 나정해수욕장에 설치한 야간조명타워 모습.
경주시가 지역 해수욕장에 야간조명타워를 설치해 피서객들의 안전사고 예방에 나섰다.

경주시는 해변을 찾는 가족, 연인과 여름철 해수욕장을 찾아오는 피서객과 관광객의 야간편의를 위해 해수욕장 내 야간조명타워를 설치했다고 3일 밝혔다.

야간조명타워는 감포읍에 위치한 나정해수욕장에 2억 원의 사업비로 조명타워 3기를 설치해 해수욕장 개장기간 뿐만 아니라 평상시에도 야간 해안절경을 감상할 수 있으며, 무엇보다 피서객들의 야간안전사고 예방에 크게 기여하게 됐다.

이와 함께 나정인도교 LED 경관조명과 산책로 태양광 LED가로등이 설치돼 있어 사계절 밤이 아름다운 힐링명소로 부각될 전망이다.

또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감포읍에 위치한 오류고아라해변에 조명타워 4기, 전촌해수욕장 3기와, 양남면 관성해수욕장 9기, 해수욕장 총 3개소에 16기를 설치해 해수욕장을 찾는 이용객들에게 안전사고예방 및 편의제공에 힘쓰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주간 및 야간에도 해변을 찾는 관광객 및 시민들이 늘어남에 따라 야간에도 안전하게 해안의 아름다움을 감상하며, 산책할 수 있도록 해 코로나19로 침체된 도시브랜드 가치 상승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해양수산과 관계자는 “지역 바다를 찾는 관광객과 시민들이 보다 안전하고 즐거운 해수욕장을 즐길 수 있도록 함으로써 사랑과 추억, 낭만이 있는 경주의 아름답고 깨끗한 청정바다 제공에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