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의료법인·검사장비 생산기업 입주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의료법인·검사장비 생산기업 입주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3일 17시 1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4일 목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에 의료법인과 검사장비 생산기업이 입주한다.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은 3일 포항시청에서 강성조 경북도 행정부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한동선 의료법인 한성재단 이사장, 노준택 (주)HMT 대표이사 등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양해각서(MOU) 체결식을 가졌다.

의료법인 한성재단은 2021년까지 43억원을 투자해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내 부지 4132㎡ 건물 2700㎡ 규모로 골수유래 줄기세포 치료제 연구개발을 위한 임상실험실, 생산공장을 건립할 계획이다.

의료법인 한성재단은 세명병원(포항) 등 기존 병원 운영에서 탈피해 줄기세포 치료제 플랫폼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업을 사업 영역으로 확대하고 있어 포항 지역 바이오산업의 변화가 기대된다.

(주)HMT는 2023년까지 31억원을 투자해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내 부지 3006㎡, 건물 2000㎡ 규모로 적층 세라믹 축전지의 절연저항 측정기 시스템 개발을 위한 생산공장을 건립할 계획이다.

㈜HMT 주요생산품은 반도체 핵심부품 검사장비(MLCC IR METER) 등이다.

(주)HMT는 가속기 제어시스템 사업을 통해 포항가속기연구소 등 국내 첨단기술연구소의 기술력을 지원하고 있고, 산업 자동화 및 계측 시스템 사업으로 절대적으로 일본에 의존하던 기술의 국산화를 실현시킨 기업이다. 첨단기술을 선도하는 기업답게 이번 투자로 발전소·플랜트 제어시스템 및 그린에너지 분야 신사업 진출을 통한 글로벌 강소기업으로의 성장이 기대된다.

강성조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는 ”포항융합지구가 K-바이오를 이끌고, 우리나라 소재·부품·장비에서 첨단을 달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 면서, ”의료법인 한성재단이 K-바이오를 이끌고, (주)HMT가 소·부·장을 이끌어 경상북도가 코로나19 이후 성장 거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진현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 직무대리는 ”의료법인 한성재단과 (주)HMT의 건축허가, 공장등록 등에 원스톱서비스를 제공하겠다“ 면서 적극 행정을 다짐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제 포항은 바이오, 첨단계측으로 새로운 산업을 이끌겠다“ 면서, “지금까지 포항에서 인큐베이팅 한 기업들이 규모를 키워 새롭게 투자하고 새로운 사업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밀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