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도, 울진·울릉 '떼배 돌미역채취어업' 국가중요어업유산 지정 박차
경북도, 울진·울릉 '떼배 돌미역채취어업' 국가중요어업유산 지정 박차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3일 17시 5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4일 목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본계획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경북도청사

울진과 울릉의 돌미역채취어업에 대한 국가중요어업유산 지정이 추진된다.

경북도는 3일 동부청사에서 이를 위한 기본계획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국가중요어업유산은 지역의 환경·사회·풍습 등에 적응하면서 오랫동안 형성시켜 온 유·무형의 어업자원 중에서 보전할 가치가 있다고 인정돼 해양수산부장관이 지정한 어업유산으로 지난 2015년 도입됐다.

국가중요어업유산으로 지정되면 지정서가 발급되고, 향후 3년간 어업유산 복원과 계승, 홍보·마케팅·브랜드 개발 등을 위한 사업비 7억원을 지원 받게 된다.

울진·울릉지역의 돌미역채취어업은 떼배를 이용한 독특한 채취방법이 현재까지 전승되고 있으며, 특히 울진 고포미역은 다른 지역의 미역보다 품질이 우수해 예로부터 왕실에 진상한 특산품으로 ‘신증동국여지승람’과 ‘조선왕조실록’에 기록돼 있는 등 동해안지역 고유의 어업기술로 국가중요어업유산으로서의 역사적·학술적 가치가 매우 높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김남일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국가중요어업유산 지정기준에 부합하는 잠재된 어촌자원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어업 외 소득창출과 함께 해조류를 이용한 뷰티·바이오산업을 선점하기 위한 컨트롤타워 설립 등 해양관광신산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