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문 대통령 "한숨 돌리나 했더니 아니었다"
문 대통령 "한숨 돌리나 했더니 아니었다"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3일 21시 0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4일 목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폐·밀접·밀집시설 특별경계…종교 소규모 활동 자제 당부
문 대통령은 3일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린 글에서 “한숨 돌리나 했더니 아니었다”며 방역 강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집단감염과 관련해 “한숨 돌리나 했더니 아니었다”며 3밀 시설(밀폐, 밀접, 밀집)의 특별 경계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메시지를 통해 “수도권 중심으로 코로나 집단감염이 그치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있따르면서 상황의 엄중함을 일깨우고, 국민들의 적극적인 생활방역 동참을 이끌어내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유흥클럽에서 시작하여 물류센터, 학원, 종교시설 등에서 연달아 터져나오고 있다”며 “공통점은 모두 밀폐, 밀접, 밀집된 시설에서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와 같은 3밀 시설에서 이루어지는 모든 종류의 활동은 코로나 감염에 취약하다”며 “특히 열성적이면서 밀접한 접촉이 행해지는 종교 소모임 활동은 집단 전파의 위험이 매우 높다는 것을 이번 개척교회 집단감염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특별한 경계와 자제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정부가 촘촘한 방역망을 잘 구축한다 하더라도 은밀하게 행해지는 소모임까지 일일이 통제하는 것은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며 “국민들의 자발적 참여가 바이러스 확산을 막는 예방 백신”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생활방역은 바이러스와 공존하는 새로운 일상이다. 과거와는 다른 낯선 일상이지만, 결코 어렵기만 한 일이 아니다”라며 “방역수칙과 함께하는 새로운 일상을 평범한 일상으로 만들어 주시기 바란다. 생활방역에서 승리하는 길은 결국 정부와 국민의 일치된 노력에 달려있다”고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