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서 53번째 확진자 발생…파키스탄 국적 30대 남성
포항서 53번째 확진자 발생…파키스탄 국적 30대 남성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3일 21시 0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4일 목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가격리 2~3일 전 해제 재검사 결과 '양성' 판정
선별진료소.경북일보DB
포항시에서 3일, 해외에서 입국한 외국인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지역 내 53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외국인 확진자는 지난달 20일 해외에서 입국한 30대 남성 A씨로 3일 양성 판정을 받고 안동의료원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이송됐다.

파키스탄 국적 A씨는 입국 당시 인천공항 검역소에서 실시한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에 지난달 29일 미열증세가 나타나 포항시 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1차 검사를 통해 음성 판정을 받은 바 있다.

하지만 포항시는 격리해제 2~3일 전에 격리해제를 위한 재검사를 필수적으로 실시하는 ‘자체 감염병 확산 방지 기준’에 따라 지난 2일 A씨에 대해 검사를 실시한 결과, 3일 오전에 ‘양성’ 판정을 받았다

포항시는 감염병으로부터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해외입국자 등의 경우, 일반적으로 증상 발생 시에 즉시 검사를 진행하는 것 외에도 추가로 지난 4월부터 자체 예산을 투입해 격리해제 전 2~3일 전에 재검사를 필수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포항시 관계자는 “격리해제 전 추가검사를 통해 해외입국자를 더욱 철저히 관리해 감염병 전파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