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이탈리아, 봉쇄 3개월 만에 유럽 관광객 입국 전면 허용
이탈리아, 봉쇄 3개월 만에 유럽 관광객 입국 전면 허용
  • 연합
  • 승인 2020년 06월 03일 19시 1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3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국, 전후 최악 경제난 타개 위해 관광산업 정상화 서둘러
바이러스 위험국 인식 여전…입국 러시 현실화할지는 미지수
삼색옷 입은 콜로세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폐쇄됐던 로마의 명소 콜로세움 외벽에 이탈리아 국기를 상징하는 삼색의 조명이 투영되고 있다. 코로나19에 따른 봉쇄 조치가 단계적으로 완화되면서 콜로세움은 1일부터 일반인의 입장이 다시 허용됐다.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최대 피해국 가운데 하나인 이탈리아가 3일(현지시간)부터 국경을 열고 유럽지역의 관광객 입국을 허용한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강도 높은 봉쇄 조처가 시행된 지난 3월 초 이후 약 3개월 만이다.

입국 허용 대상은 유럽연합(EU) 회원국 및 솅겐 조약 가입국에서 넘어오는 관광객이다. 사실상 대부분의 유럽국가에 문을 열어젖힌 셈이다.

이들은 이탈리아 입국 직전에 다른 대륙을 방문한 이력이 없다면 14일간의 의무 격리가 면제된다.

자동차와 기차, 크루즈·페리, 여객기 등 모든 교통수단으로 입국이 가능하다.

여객기로는 로마와 밀라노, 나폴리 등 3개 도시를 통해 들어올 수 있다.

지난달 초부터 봉쇄를 완화하며 차례로 생산·상업 활동을 정상화한 이탈리아는 해외 관광객을 다시 받기 위한 대책을 서둘러 추진해왔다.

코로나19가 초래한 전후 최악의 경제난을 타개하려면 국가 경제의 13%를 차지하는 관광산업을 회복시키는 게 급선무라는 판단에서다.

2018년 기준으로 이탈리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 수는 자국 인구수(약 6천만명)를 넘어서는 6천200만명으로 프랑스·스페인·미국·중국에 이어 세계 5위다.

코로나19로 봉쇄 완화로 재개관한 바티칸 박물관 앞의 방문객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 조치가 완화되면서 1일(현지시간) 재개관한 이탈리아 로마의 바티칸 박물관 앞에서 방문객들이 입장 순서를 기다리며 줄을 서 있다. 연합

이탈리아 현지는 해외 관광객 회귀에 대한 기대에 들뜬 모습이다. 각 지역은 저마다 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하다는 점을 내세우며 관광객 유치전에 열을 올리고 있다.

남부 칼라브리아주의 조엘 산텔리 주지사는 최근 SNS를 통해 “칼라브리아로 오라. 단 하나의 위험이 있다면 당신이 살이 찔 수 있다는 것”이라고 홍보했다.

다만, 이탈리아 당국의 기대처럼 당장 유럽 관광객의 입국 러시가 현실화할지는 미지수다. 이탈리아가 여전히 바이러스 위험 국가로 인식돼 있기 때문이다.

전날 기준으로 이탈리아의 누적 확진자 수는 23만3천514명으로 미국·브라질·러시아·스페인·영국 등에 이어 여섯번째로 많다. 사망자 수는 3만3천530명으로 미국·영국에 이어 세 번째다.

하루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도 각각 318명, 55명으로 적지 않다. 절정기에 비하면 많이 줄긴 했으나 아직은 안심할 상황이 아니다.

이탈리아의 선제 국경 개방에 이웃 국가들도 떨떠름한 반응이다.

오스트리아·스위스·슬로베니아·크로아티아 등 주변국들은 이탈리아 조처에 관계없이 당분간 국경 폐쇄를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일부 국가는 현시점에서 이탈리아 방문이 위험할 수 있으며, 귀국할 때 자가격리 등에 처할 수 있다고 자국민에 경고하고 있다.

 

 

코로나19 봉쇄 2개월만에 폼페이 찾은 관광객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폐쇄됐던 이탈리아의 고대 로마 도시 폼페이를 둘러보는 관광객들. 연합

 

현지 관광업계도 이런 현실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는듯하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로마 시내 1천200여개 호텔 가운데 문을 연 곳은 40여개에 불과하다. 밀라노도 10여개 호텔만 영업을 재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업 재개에 드는 비용이 만만치 않을뿐더러 문을 열어도 객실이 얼마나 채워질지 불확실하기 때문이다.

이탈리아 당국은 외국인 입국 허용과 동시에 이날부로 자국민의 국내 이동·여행도 전면 자유화했다.

이탈리아에선 지금까지 특별한 응급 상의 사유가 아니면 거주지가 속한 주(州)를 넘어 다른 지역으로 이동할 수 없었다.

제한이 풀리자마자 주민들이 움직이기 시작하면서 이날 이른 아침 밀라노와 제노바 등 주요 도시 주변 고속도로는 곳곳에서 서행 또는 정체 현상이 빚어졌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시칠리아섬 메시나에서도 본토로 가는 페리를 타려는 차량 행렬이 줄을 이었다고 한다.

현지 관광업계는 이번 여름 휴가 때 많은 이탈리아인이 해외로 나가는 대신 국내 여행을 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