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봉화군-영남대, 영농형태양광 농촌지역 보급 확대 MOU체결
봉화군-영남대, 영농형태양광 농촌지역 보급 확대 MOU체결
  • 박문산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4일 18시 4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5일 금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화군, 영남대학교와 영농형태양광 보급을 위한 MOU체결 사진 왼쪽이 서길수 영남대 총장, 오른쪽이 엄태항 봉화군수

봉화군은 지난 4일 영남대학교(총장 서길수)와 영농형태양광 발전의 농촌지역 보급 확대를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영농형 태양광사업이란 논, 밭 등 농지 위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 농지에서는 기존대로 농업을 하고 농지 위에서는 태양광 발전을 하는 작물농사와 전기농사를 병행하는 것이다.

영남대는 지난 2019년 9월에 약 91억 원 사업비를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지원받아 영남대 경산캠퍼스 내 약 2만㎡ 부지에 태양광발전 R&BD실증센터를 준공, 세계수준의 표준화 설계 및 영농형태양광 실증 사업을 진행했다.

이번 협약은 영농형 태양광 발전 전문 연구기관과 신재생에너지 주도 자치단체가 함께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달성은 물론, 농가소득 증대와 신규 일자리 창출을 통한 농촌경제 활성화에 상호 협력한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봉화군, 영남대학교와 영농형태양광 보급을 위한 MOU체결

이번 협약에 따라 △봉화군은 친영농형 태양광시설의 농민 보급과 현장 적용, △영남대학교는 친영농형 태양광시설의 연구개발 및 기술지도, 운용 교육 등의 역할 분담으로 성공적 사업추진에 공동 노력하게 된다.

엄태항 봉화군수는 “1MW급 태양광발전 R&BD실증단지를 보유하고 있는 영남대학교와의 MOU체결을 통해 우리 지역의 영농형 태양광 발전사업이 한 단계 나아갈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며 “향후 봉화군의 영농형 태양광사업에 영남대학교와의 협업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협약식과 함께 태양광발전 R&BD실증단지 내 경상북도 영농형태양광 실증사업의 첫 보리 수확행사가 경상북도, 경산시, 봉화군, 에너지기술평가원, 동서발전 등 관련 기관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함께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박문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문산 기자
박문산 기자 parkms@kyongbuk.com

봉화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