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시-기업-근로자, 상생으로 코로나 위기 극복 다짐
포항시-기업-근로자, 상생으로 코로나 위기 극복 다짐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4일 21시 0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5일 금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관기관·기업·노동단체와 협약…기업지원단·전문상담소 등 운영
포항시는 4일 형산강수상레저타운에서 유관기관, 기업, 노동단체 등과 함께 상생적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협력사업을 함께 해나가기로 하는 ‘상생동행’ 협약을 체결했다.
경북 포항시가 코로나 19 장기화로 자동차, 조선, 건설 등 철강 전방산업 경기 침체와 내수불황으로 인해 실물경제 위축 등 지역 기업과 근로자의 어려움이 본격화됨에 따라 중소기업 일용근로자 인건비 지원, 어깨동무 기업지원단을 통한 원스톱 기업애로 상담센터 운영 등으로 지역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본격 추진한다.

이에 포항시는 4일 형산강수상레저타운에서 유관기관, 기업, 노동단체 등과 함께 상생적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협력사업을 함께 해나가기로 하는 ‘상생동행’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은 이강덕 포항시장,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 김경태 고용노동부 포항지청장, 김재동 포항상공회의소 회장, 전익현 포항철강산업단지 관리공단 이사장, 남수희 포스코 포항제철소장, 이동채 에코프로 회장, 에코프로GEM 김수연 대표이사, 정천균 한국노동조합총연맹 포항지역지부의장 등 유관기관, 기업, 근로자단체 등이 참여한 가운데 개최됐다.

포항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유관기관, 노·사와 힘을 모아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지역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서로가 동반자 관계임을 인식하고 더 많은 일자리 창출과 기업지원 확대를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또한, 시는 상생적 노사관계 구축, 어깨동무 기업지원센터 운영, 일용근로자 인건비 지원사업, 수출기업 보험료·물류비 지원 등을 핵심으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선제적이고 공격적인 협력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시는 포항시, 포항상공회의소, 포항철강산업단지 관리공단, 고용노동부 포항지청, 중소기업진흥공단 경북동부지부, 포스코, 현대제철, 에코프로, NH농협, 대구은행 등 18개 기관 및 기업체, 금융계 등 전문상담관이 참여하는 어깨동무 기업지원단을 구성·운영해 기업별 1대1 무료 전문상담을 통해 애로사항을 원스톱으로 해소하고, 어려움에 처한 지역기업을 신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얼어붙은 고용시장에서 생계에 위협을 받고 있는 일용근로자의 생계유지를 위해 전국 최초로 일용근로자 고용 중소?중견기업에 대해 인건비 70%를 지원해 각종 사업의 조기 착공을 유도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수출기업의 운송비 등 해외물류비 70%, 단기수출보험 등 수출보험료 100%를 지원하여 해외판로 개척 및 안정적 수출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기로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코로나19와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이번 협약을 계기로 노·사와 유관기관이 함께 화합하고 상생협력하는 중요한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며, “기업과 근로자가 살아야 포항경제가 재도약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주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